미끄럼 조심하세요

눈은 내린다

술을 마신다

마른 가물치 위에 떨어진

눈물을 씹는다

숨어 지나온 모든 길

두려워하던 내 몸짓 내 가슴의

모든 탄식들을 씹는다

혼자다

마지막 가장자리

삔으로도 못 메꿀 여미 사이의 거리

아아 벗들

나는 혼자다


<김지하의 ‘바다에서’ 중에서>


김지하의 시처럼 눈 내리는 바다에 서면 왠지 서글퍼지던 때가 있었습니다. 요즘은 아이들마냥 눈이 오면, 길이 미끄러워지는데도, 좋기만 하지만.
어젯밤 서울에서 함박눈과 겨울비가 내리더니, 오늘에도 전국에서 겨울비나 진눈깨비 또는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일부 일기 예보에서는 강추위가 계속 되고 있다고 하던데, 엄밀히 말해서 틀린 말입니다. 강추위는 ‘눈도 오지 않고 바람도 불지 않으면서 몹시 매운 추위’를 가리킵니다. 이때 ‘강’은 ‘메마름’을 뜻하는 접두사입니다. 아이가 눈물 없이 앙앙 우는 것을 ‘강울음’이라고 하고, 김지하 시인이 술적심(숟가락을 적신다는 뜻으로 국물을 뜻함) 없이 마른 가물치만 안주 삼아 마시는 술을 강술이라고 합니다. 그 술이 소주라면 강소주가 되고요. 깡술, 깡소주는 틀린 말입니다.


오늘 같이 땅이 질척거릴 정도로 비나 눈이 오는 ‘진날’, 우산 챙기시고 꼭 옷을 여러 겹으로 입고 나오세요. 두꺼운 옷을 입는 것보다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보온 효과가 크고 건물 안팎, 지하철 등의 기온 차에 적응하기도 쉽다는 것은 상식이겠죠?


장갑을 끼는 것도 잊지 마세요. 장갑을 끼면 걸음걸이가 활발해져서 건강에 좋습니다. 추위에는 본능적으로 주머니에 손이 들어가기 쉽습니다. 건물 그늘의 빙판이나 눈석임물(눈이 녹은 물)에 미끄러져 ‘손 못 쓰는 일’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바닥이 미끄럽지 않은 신발을 신고 다녀야 합니다.


특히 65세 이상인 분들이나 젊지만 운동 부족인 분은 낙상(落傷) 사고에 주의해야 합니다. 빙판길이나 눈석임물에 엉덩방아를 찌어서 움직이기가 힘들다면 꼭 병원에 가셔야 합니다. 방치했다가는 ‘골(骨)병’ 들기 십상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사고 나지 않도록 조심, 조심하는 겁니다. ‘만사불여튼튼’이라고나 할까요? 

▶Adamo의 ‘Tombe la neige(눈이 내리네)’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284&page=7&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겨울철 낙상의 예방과 대책

-오늘 같은 날

●장갑을 끼고 편안한 신발을 신고 외출한다.

●노인은 적절한 보호패드를 착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낙상에 대비해야 한다.

●미끄러져 특정 부위의 통증이 계속 되거나 움직일 수 없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

●특히 차렷 자세 때 손이 닿는 부위의 고관절이 골절되면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넘어진 뒤 머리를 부딪치고 나서 두통, 어지럼증, 집중장애 등의 증세가 나타나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주위의 사람이 넘어져 의식을 잃고 있으면 가급적 빨리 119구급대를 부른다.

●골다공증 환자가 있다면 집에서도 실내를 밝게 하고 목욕탕이나 마루의 바닥을 점검해 미끄러지지 않도록 한다. 특히 마루나 방의 걸레나 옷가지, 미끄러운 욕실 바닥에서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근원적 대책

●폐경 이후의 여성이나 노인은 평소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고 칼슘, 비타민D를 적절히 섭취해야 한다.
●날이 맑으면 산책을 해서 햇빛을 받아야 비타민D가 잘 합성된다.
●술, 담배와 카페인 음료, 맵고 짠 음식, 탄산음료와 인스턴트식품은 칼슘 흡수를 방해하므로 멀리 한다.
●특히 애주가는 뼈가 약해지기 쉽고 고관절 부위가 썩기도 하므로, 술을 멀리한다.
●만성병으로 병상에 오래 누워있었던 사람은 회복기에 골다공증 예방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정기적으로 골다공증 검사를 받고 필요하면 약물이나 주사의 도움을 받아 골다공증이 악화되는 것을 막는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