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이 있다면 실패는 보약일 뿐이다

1994년 오늘(11월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특설 링에서 45세의 조지 포먼이 온 세계 권투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그는 WBA, IBF 헤비급 챔피언이었던 29세의 마이클 무어에게 도전했지만 대다수 스포츠평론가의 예상대로 시종일관 고전했습니다. 그러나 10회 회심의 오른 주먹 한 방으로 챔피언을 고꾸라뜨리고 역대 최고령의 챔피언, 그것도 20년 만에 챔피언 벨트를 되찾았다는 두 가지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는 나중에 “나이 40이 (권투선수에게) 사망선고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합니다.


‘빅 조지’ 조지 포먼은 거리의 부랑아로 떠돌다가 직업학교에서 복싱에 입문합니다. 68년 19세의 나이에 멕시코 올림픽 금메달을 따고 이듬해 프로로 전향해 승승장구, 73년 세계 챔피언 조 프레이저를 꺾고 왕좌에 오릅니다. 그러나 이듬해 무하마드 알리의 ‘로프에 기대기’ 작전에 휘말려 8회 KO패를 당합니다. 당시 로프가 지나치게 느슨한 것이 패인의 하나라고 합니다. 그는 분노 속에서 절치부심 왕좌 탈환을 노렸지만 77년 지미 영에게 패하고 ‘죽음 직전’을 경험하면서 링을 떠납니다. 


포먼은 기독교에 귀의해 10여 년 간 목사로 새 삶을 삽니다. 그토록 미워했던 알리와 친구가 되고 실패를 삶의 소중한 부분으로 받아들입니다. ‘조지 포먼 청소년센터’를 세워 운영했지만 돈이 바닥납니다. 그는 도움을 받는데 실패했으며 그의 변호사로부터 “남을 돕는 것도 좋지만 노년을 걱정하라”는 충고를 받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그에게는 청소년센터의 문을 닫으면 암흑가로 빠질지 모를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1987년 10년의 공백을 뒤로 하고 38세에 링 복귀를 선언했을 때 몸무게는 140㎏이었고 주위에서는 ‘할아버지 복서’라고 놀렸습니다. 그는 91년 에반더 홀리필더에게 도전해서 판정패했지만 94년 인간 승리의 드라마를 씁니다. 이후 포먼은 도전자 선정과 관련해 갈등을 빚다 WBA, IBF 타이틀 을 잃고. WBC 타이틀에 도전했다가 아깝게 판정패하고 링을 떠납니다.


포먼은 사업가로도 재주를 발휘했습니다. 그는 ‘조지 포먼 그릴’을 직접 만들어 ‘지방을 KO시켜라'(Knock Out the Fat)라는 슬로건으로 판매해 대박을 터뜨립니다. 포먼은 99년 현금 1억2750만 달러와 주식 1000만 달러어치를 받고 살톤 사에게 판권을 넘깁니다. 물론, 수익의 일부를 받기로 해 판매가 최고조일 때 한 달에 4500만 달러를 받기도 했습니다. 포먼에 따르면 이 제품은 지금까지 1억 개가 팔렸다고 합니다. 포먼은 2004년 ‘Big and Tall’이라는 상표의 옷을 히트 상품으로 만듭니다.


조지 포먼은 간절히 원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피그말리온 효과’를 보여줬습니다. 그에게는 운동선수에게 치명적이라고 할 나이도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의 성공은 무엇보다 실패를 딛고 일어서 ‘제2의 삶’을 꽃피웠기 때문에 더욱 빛나는 듯합니다. 꿈이 있으면 실패는 쓴 보약일 따름입니다. 나이도, 환경도 큰 꿈을 꺾을 수는 없습니다.

조지 포먼 밑줄 긋기

○패배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 패배는 인생에서 단 하루 벌어진 일일 뿐이므로 거기에 압도돼서는 안 된다.

○주변에서 자신에게 하는 부정적인 말만 무시할 수 있다면 우리는 마음먹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사람들이 내게 알리에 대해 자꾸 물어오면 짜증이 나지 않느냐고 말한다. 알리는 언제나 내 마음 한 모퉁이에 소중하게 자리 잡고 있다. 그는 예전에는 뛰어난 권투선수였으며 현재는 더욱 훌륭한 인품의 소유자이다. 


○당신의 자녀에게 분명히 가르쳐야 한다. 인생의 링에서 얻어맞고 쓰러지더라도 다시 당당하게 일어서야 한다는 것을.


○인생이란 링에서 선수로 뛰는 한 고통은 불가피하며 목표를 위해서 이 고통의 벽을 넘어야 한다.


○나는 네 번이나 이혼하면서 결국 깨달았다. 행복한 결혼생활의 비결은 가정과 결혼생활을 자기 삶의 우선순위에 두고 배우자를 누구보다 소중하게 여기는 것이다.

——————————————————————————-

1941년 오늘은 미국의 듀엣 사이먼 앤 가펑클의 아트 가펑클이 태어난 날입니다. 72년 해체된 이후 80~81년 일시적 재결합활동을 했고, 2003년 전미 공연을 위해 다시 합칩니다. 사이먼 앤 가펑클의 전설적 노래 중에서 ‘The Boxer’(권투선수)를 준비했습니다.


▶The Boxer 듣기

http://ww2.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397&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