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두 잔의 커피는 건강에도 좋다


 가을엔

 시(詩)를 쓰고 싶다.
 낡은 만년필에서 흘러 나오는
 잉크 빛보다
 진하게
 사랑의

 오색 밀어(密語)들을
 수놓으며
 밤마다 너를 위하여
 한 잔의 따뜻한 커피 같은
 시(詩)를

 밤새도록 쓰고 싶다

 

  정호승 ‘가을시 겨울사랑’



가을 날씨가 변덕스럽죠? 추위는 조금 눅지겠지만 아침저녁엔 여전히 쌀쌀합니다. 이런 날씨에 딱 어울리는 커피는 ‘수난’을 이기고 세계로 번진 음료입니다.


커피는 6세기경 이디오피아에서 한 양치기가 발견했다고 합니다. 양들이 밤마다 소리를 지르며 날뛰는 이유가 커피나무 열매를 많이 먹었기 때문임을 알아낸 것이 계기라는 겁니다. 커피는 이후 홍해를 넘어 아랍지역으로 전파됐고 15~16세기 터키에까지 공급됐습니다.


16세기 오스만투르크의 지배 하의 메카 총독 카이르 베이는 문인들이 커피숍에서 자신을 풍자하자 커피 금지령을 내렸다가 흥분한 백성들에게 붙잡혀 처형당합니다. 이후 커피는 민중의 음료, 정의의 음료로 유행을 합니다.


이 무렵 오스만투르크는 유럽을 침범해 주민들에게 포도주 대신 커피를 권했고, 기독교인들은 교황 클레멘스8세에게 ‘악마의 음료’를 금지시켜달라고 끈질기게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교황은 커피의 맛을 보고는 “이 음료에 세례를 내려 진정한 기독교인의 음료로 만들어 악마의 콧대를 꺾어주라”며 오히려 커피를 공인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고종이 아관파천 때 러시아 공사로부터 커피를 접대 받은 뒤 ‘최초의 커피 애호가’가 됐다고 합니다.


커피는 해로운 음료로만 알려져 있지만, 하루 한두 잔은 사람에 따라 오히려 건강에 좋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커피에는 탄닌과 항산화제가 들어있어 심장과 동맥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고, 두통 을 누그러뜨리기도 합니다. 당뇨병, 결장암, 간경변증 및 담췌장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논문도 있습니다. 운동 전 커피 한 잔이 지구력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도 있죠.


그러나 카페인에 과민한 사람에게는 한 잔도 해로우며 보통 사람도 3~4 잔 이상이면 좋지 않습니다. 특히 다방 커피나 크림이 든 커피는 열량이 100㎉를 훌쩍 넘기 일쑤여서 다이어트의 적이기도 합니다.


커피도 사람에 따라, 대하기에 따라 약이 되기도 독이 되기도 하는 듯합니다.
보통 사람은 고요한 음악을 들으며 원두커피 한두 잔 정도를 마시면 가을의 우울이 저만치 달아나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커피와 어울리는 노래로 해마다 노벨상 후보로 오르는 밥 딜런의 곡을 준비했습니다.

에밀루 해리스의 백 보컬과 스칼렛 리베라의 바이올린 연주가 조화를 이루는 노래입니다.


▶밥 딜런의 ‘One More Cup Of Coffee’ 듣기

http://www.kormedi.com/cmnt/scrap/View.aspx?seq=8256&page=1&searchField=Subject&searchKeyword=

커피 제대로 마시기

○커피는 가급적 원두커피를 마시며 향을 음미한다.

○다방커피나 인스턴트커피, 휘핑크림 생크림 등이 든 테이크 아웃 커피는 가급적 피한다.

○가급적 3잔 이내로 마신다. 임신부가 하루 7잔 이상을 마시면 저체중아가 태어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보고가 있다. 고혈압 환자가 5잔 이상을 마시면 혈압이 상승한다.

○우울증이 있는 사람에겐 적당한 커피가 뇌 건강에 좋다.

○커피 애호가는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간 손상이 적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커피의 각성 효과는 의외로 오래 가지 않으므로 운전 중 졸린다고 커피를 마신 뒤 금방 운전대를 잡으면 사고의 위험이 높아진다. 졸릴 때에는 한숨 자고나서 커피 한 잔을 마신 뒤 운전하는 것이 최선이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