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가 만든 안데르센의 낙관

봄 병아리처럼 아칫아칫 걸어가는 아이들에게 아버지와도 같은 사람, 
안데르센이 1805년 오늘(4월 2일) 태어났습니다.

안데르센은 어릴 적 글쓰기를 좋아했지만 그다지 재능을 보이지 못했다네요. 
그런 안데르센에게 어머니는 “한스야, 아름답게 핀 꽃 옆의 싹이 지금은 
볼품없지만 언젠가 아름다운 꽃을 피울게다”며 등을 두드려줬다고 합니다. 
나중에 ‘문장의 꽃’을 피운 안데르센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 인생은 멋진 이야기다. 그 어떤 착한 요정이 나를 지켜주고 안내했다 
하더라도 지금보다 더 행복하게 살지 못했을 것이다.”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은은한 만족감을 가지면 행복해집니다. 이런 생활 태도의 
행복감은 순간적이고 강렬한 기쁨보다 오래 간다고 합니다. 
행복감을 느끼며 사는 사람은 심장혈관질환, 암 등 각종 질환에 덜 걸리고 
건강하게 살 수 있죠. 

오늘은 최근 즐겁고 고마웠던 순간들을 떠올려보세요.
몸은 마음을 따라가기 때문에 오랫동안 행복감을 되새기는 것만으로도 
땀 흘려 운동하는 만큼의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은은한 행복을 위하여

 ① 꿈을 가진다. 내일에 대한 전망이 있다면 매사를 낙관적으로 생각하게 된다. 목표는 실현가능한 
     형태가 좋다. 주변 상황이 나쁠 때 최악의 상황과 비교하는 것은 ‘밝은 전망’을 위해 도움이 된다.
 ② 매일 또는 매주 수첩, 일기장 등에 고마운 것을 5개씩 쓴다.
 ③ 여가 시간을 활용해 운동을 즐기거나 음악 감상, 독서, 대화 등에 몰입하면 마음이 넉넉해진다. 
 ④ 봉사활동을 한다. 굳이 거창한 일이 아니어도 좋다. 작은 일이라도 남을 위해 한다.  
 ⑤ 명상과 이완요법 등을 생활화하거나 종교 활동을 한다. 건전한 정신생활은 행복감을 증진시킨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