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개 나빠지고 살찌는 최악의 식습관은?

담석증 위험, 여성이 2배...40세 이후에 급격히 증가

중성지방, 콜레스테롤이 많은 육류의 비계-내장을 즐겨 먹으면 담석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담석증은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잘 생긴다. 담낭(쓸개)에 저장된 액체가 돌처럼 굳어져서 결석이 만들어지는 병이다. 전체 담석의 80%가 콜레스테롤이 굳어져 생긴 것이다. 담석의 크기는 모래알처럼 작은 것부터 골프공처럼 큰 것 등 다양하다. 담석증은 담낭암 발생에 큰 영향을 준다. 담낭 결석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담낭암 발생 위험이 최대 10배 정도 높다.

◆ 쓸개 망치는 가장 나쁜 생활 습관은?

담낭(쓸개)은 간 밑에 위치해 간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담즙은 지방의 소화를 돕는 액체인데 간에서 만들어져 담낭 안에 저장된다. 담즙에 너무 많은 콜레스테롤이 포함되면 단단하게 굳어져 담석이 될 수 있다. 담석으로 인해 담즙이 정체되면 담낭, 간, 췌장에 심각한 손상이나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통증이 매우 심하고 위험할 수 있다. 담석의 대부분은 콜레스테롤 담석인데, 여기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다음과 같다.

1) 살찐 중년 여성… 육류의 비계-내장 즐기는 경우

여성은 담석증 발생 위험이 남성보다 2배 정도 높고 40세 이후에 급격히 증가한다(질병관리청 건강정보). 비만도 담석증의 주요 위험인자다. 고지방-고콜레스테롤-고탄수화물 식사도 담석증 발생의 위험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따라서 중년 여성이 육류의 비계-내장 등을 즐겨 먹으면 담석증이 생길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여성의 담석증 발생 위험이 높은 이유는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의 과다 분비, 호르몬 대체 요법에 의한 호르몬 불균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이다. 경구용 피임약은 담즙 속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리고 담낭의 움직임을 줄여 담석증을 일으킬 수 있다.

2) 혈당 높은데… 가족 중에 담석증 환자 있는 경우

당뇨병이 있는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중성지방이라 불리는 지방산 수치가 높은데, 이는 담석증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가족력도 영향을 미친다. 담석증은 부모, 형제, 자매 등 직계 가족 중에 2명 이상이 생길 수 있다. 이는 유전의 연관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가족들은 오랫동안 같은 음식을 공유하기 때문에 식습관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3) 과체중 vs 급격한 체중 감소

남녀 모두 비만일 때 담석증이 많이 발생하지만, 급격한 다이어트 후유증도 위험 요인이다. 장기간 금식을 하거나, 빠른 체중 감소가 있을 때 담석이 생길 수 있다.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1.5kg 이상의 체중 감소는 담석의 위험성을 높일 수 있다.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물들은 담즙으로 분비되는 콜레스테롤의 양을 늘려 담석증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 증상은?… 복통, 황달, 발열 등

담석증의 증상은 복통, 황달, 발열 등이지만 전혀 없을 수도 있다. 가장 흔한 것이 복통이다. 담석이 담낭관을 따라 움직이면서 담낭관을 막으면 압력이 높아지면서 복통(담성산통)이 나타난다. 특히 기름기 많은 식사 후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고 밤에도 발생한다. 5시간 이상 지속되는 통증, 메스꺼움과 구토, 발열, 피부-눈의 흰자위가 노랗게 보임(황달), 진흙 같은 회색의 대변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같은 증상이 하나라도 있다면 의사 진료를 받아야 한다.

◆ 예방법은?… 담낭 결석이 있으면 담낭암 여부 살펴야

1) 비계, 육류 껍질 등 중성지방-콜레스테롤이 많은 식사보다 나물 등 3~4가지의 채소 반찬을 골고루 먹는 전통 한식이 도움이 된다. 고기는 살코기 위주로 먹고 과식은 피해야 한다.

2) 채소-과일에 많은 식이섬유(섬유소)는 몸속에서 콜레스테롤을 직접 낮춰 담석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기름진 음식을 먹더라도 채소와 함께 먹으면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비만을 줄이기 위해 운동도 해야 한다.

3) 정기 검진도 중요하다. 복부 초음파 검사에서 담낭 담석의 경우 90% 이상 진단이 가능하지만 간내 담석이나 담관 내 담석에 대해서는 정확도가 떨어진다.

4) 담낭 결석이 있는 사람은 없는 사람보다 담낭암 발생 위험이 최대 10배 높기 때문에 의사와 상의하는 게 좋다. 담낭·담도암 환자는 국내에서 7452명(2020년) 발생했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