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수술 후 체중감소, 걱정할 필요 없다? (연구)

체중 감소율에 따라 2형 당뇨병 위험도 줄어

위암 환자들의 걱정거리였던 체중 감소가 당뇨 위험을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위암 수술 후 적당한 체중 감소는 2형당뇨병의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위는 섭취한 음식물을 저장하고 소화시키는 기관이다. 암을 치료하기 위해 위를 절제하면 음식물을 소화하는 능력이 떨어져 체중이 급격하게 줄어든다. 갑작스러운 체중 감소로 수척해진 모습은 환자들의 걱정과 스트레스를 유발하기도 했다.

고려대·경북대·대구대 공동연구팀은 위암 수술 후의 체중 감소와 2형당뇨병 발생 위험 간 관계를 밝혀냈다. 연구팀은 2004~2014년 위암 수술을 받고 5년 이상 생존한 환자 중 수술 당시 당뇨 이력이 없고 보조화학요법을 받지 않은 5618명을 조사했다. 수술 후 3년 간의 체중 변화와 2형당뇨병 발생 위험을 비교했더니 유의미한 관계가 있었다.

변화가 없는 사람과 비교했을 때 체중 감소가 5% 미만인 환자는 2형 당뇨의 위험이 10% 낮아졌다. 체중 감소가 5~10%일 때와 10~15%일 때 당뇨 위험은 각각 32%, 35% 낮아졌다. 다만 체중이 많이 줄어든다고 해서 무조건 당뇨 위험이 낮아지는 것은 아니었다. 15% 이상 체중이 줄었던 환자의 당뇨 위험은 11% 감소하는 것에 그쳤다.

이같은 결과를 얻어낸 공동연구팀은 의학, 약학, 통계학 전문 연구원들이 모인 집단으로 비만과 당뇨병의 관련성을 연구한다. 세계 최초로 위암 후 체중감소와 당뇨 위험의 관계를 규명하게 됐다.

연구팀은 “한국은 세계에서 위암 생존율이 가장 높은 국가”라며 “남은 삶이 길기에 대사질환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이번 연구로 수술 후 체중관리에 최적의 구간이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악액질·근감소·근육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

    장자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