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에도 머릿니 있네…초등학생 유병률 2.1%

피부질환 등 일으켜, 지속적인 모니터링 필요

유병률이 감소하고는 있으나, 집단생활을 하는 미취학 아동과 초등학생은 여전히 머릿니 감염 위험이 존재한다. [사진=Denis-Art/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초등학생의 2.1%가 머릿니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연구소가 2011~2019년 전국 초등학생의 머릿니 감염 유병률 추이를 살핀 결과다.

머리에 생기는 이는 의용절지곤충의 하나다. 머리에 붙어 피를 빨아먹고 가려움증과 피부질환을 일으킨다. 발진티푸스, 참호열, 재귀열 등의 질병이 전파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머릿니는 집단생활을 하는 미취학아동이나 초등학생 사이에 주로 감염이 일어난다. 약 1만 년 전 고대 미라에서도 발견돼, 오랫동안 전 세계 공중보건 문제를 일으킨 곤충이다.

연구팀은 2011~2019년 서울 3개 지역(서부, 동부, 남부), 4개 광역시(인천, 대구, 부산, 울산), 6개 도(경기도, 강원도,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 제주도)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5만1508명을 대상으로 머릿니 발생 추이를 조사했다.

그 결과, 전체 유병률은 2.1%였다. 2011, 2012년 2.8%에서 2019년 0.8%로 점점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1.4%, 여학생이 3%로, 여학생에서 유의하게 높았다. 학년별로는 큰 차이가 없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남부가 4.7%로 가장 높았고, 서울 서부와 경상도가 0.7%로 가장 낮았다. 서울 내에서도 서울 남부는 머릿니 감염률이 높은 반면, 서부와 동부(1.6%)는 비교적 낮았다.

서울 남부는 2011~2016년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였다. 2015, 2016년 10.4%로 정점을 찍은 뒤 이후 감소했다. 이 시기 서울 남부가 이처럼 높은 감염률을 보인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당시 조사 대상 초등학교에서 일시적으로 머릿니가 유행한 것으로 보이지만, 심층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머릿니 감염이 과거 대비 많이 줄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아동의 건강과 위생에 여전히 문제가 되는 요인이라는 점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보건소, 학교, 가정, 정부가 협력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진행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기생충, 숙주, 질병(Parasites, Hosts and Diseases)》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