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홍합·바지락 먹을 때 ‘패류독소’ 주의

패류독소...30분 내 입술 주위 마비되고 얼굴, 목 등으로 퍼져

봄철에는 홍합, 바지락 등 패류의 독소를 조심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봄철에는 홍합, 바지락 등 패류의 독소를 조심해야 한다. 먹은지 30분 내에 입술 주위가 마비되고 얼굴, 목 등으로 독소가 번지면서 두통이나 구토 등 심각한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패류와 멍게 미더덕 등 피낭류에 패류독소가 있을 수 있어 먹을 때 주의해야 하며 6월 30일까지 수거·검사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패류독소는 바다에 있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패류나 피낭류가 먹어서 쌓인 독소다. 사람이 이를 먹으면 마비, 설사, 기억상실 등 중독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패류독소는 매년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시기에 남해안 일대에서 발생해 동·서해안까지 확산된다. 해수 온도가 15~17도일 때 최고치에 이르며 18도 이상으로 오르는 6월 중순경 자연스레 소멸한다.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마비성 패류독소에 중독되면 심한 경우 근육마비, 호흡곤란으로 24시간 이내에 숨질 수도 있다. 패류독소는 냉동하거나 가열해도 없어지지 않는다.

패류독소의 허용 기준은 마비성 패류독소의 경우 0.8mg/kg 이하, 설사성 패류독소 0.16mg/kg 이하, 기억상실성 패류독소 20mg/kg 이하 등이다. 식약처는 도매시장이나 대형마트에서 파는 국내산 패류와 피낭류 490건을 수거해 검사할 계획이다. 부적합으로 판정된 수산물은 판매금지·회수 처리하고 이 정보를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에 공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지난해에도 909건을 검사해 마비성 패류독소의 허용기준을 초과한 수산물 2건(홍합, 가리비)을 회수한 적이 있다.

최지혜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