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 위험 J자로 올라가? 레드와인, 건강에 좋을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사에 곁들이는 레드 와인 한잔이 건강에 유익할 수 있다는 믿음의 열풍은 프랑스에서 시작되어 왔다. 프랑스 사람들이 포화지방을 많이 먹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나라의 사람들보다 심장병에 걸릴 가능성이 적다는 것이 알려지면서부터다.

이 때문에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와인은 건강한 식단을 구성하는데 필수품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레드 와인의 효과가 과대 평가되었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많다. 그러나 적당한 레드 와인 섭취가 심장병을 포함한 여러 질병의 위험을 낮춘다는 결과는 반복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미국 건강전문매체 헬스라인은 소개했다.

연구로 증명된 레드 와인의 ‘건강상 이점’은 무엇이며 이것은 정말 사실일까?

레드 와인은 짙은 색의 통포도를 으깬 후 발효시켜 만든다. 레드 와인에는 다양한 맛과 색이 있으며 알코올 함량은 보통 12~15%이다.

레드 와인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 나오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강력한 산화 방지제가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레드 와인은 레스베라트롤을 포함한 강력한 식물 화합물과 항산화제를 함유하고 있다. 포도는 레스베라트롤, 카테킨, 에피케이트킨, 프로안토시아니딘 같은 산화 방지제가 풍부하다. 이 중 특히 라스베라트롤과 프로안토시아니딘은 가장 건강에 도움이 많이 된다고 한다.

프로안토시아니딘은 체내의 산화적 손상을 방지시킬 수 있으며 심장병과 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혀졌다.

레스베라트롤은 주로 포도 껍질에서 발견되며 일부 식물은 손상이 갔을 때 이에 대한 반응으로 이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산화 방지제는 심장병과 암의 위험을 줄일 뿐만이 아니라 염증과 혈액 응고를 막는 것에도 도움이 된다. 또한 일부 실험에서는 레스베라트롤이 일부 동물의 수명을 연장시켰다는 것을 보여줬다.

하지만 레드 와인의 레스베라트롤 함유량은 낮다. 위 동물 실험에 사용된 양에 도달하려면 하루에 여러 병을 마셔야 하며 이는 당연히 건강에 좋지 않다. 레스베라트롤을 많이 섭취하고 싶다면 레드 와인보단 보충제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외인 섭취와 심장병 위험과의 관계에는 J 자형 곡선을 이룬다. 하루에 약 150ml의 레드 와인을 마시는 사람은 비음주자에 비해 심장병의 위험이 적당히 감소한다. 그러나 섭취량이 많으면 많을수록 심장 질환의 위험이 크게 증가한다.

소량의 레드 와인을 마시는 것은 혈액에 도움이 되는 콜레스테롤을 유지하는 것을 도와주어 심장병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었으며 나쁜 콜레스테롤의 산화도를 최대 50%까지 감소시켰다.

한 연구는 하루에 2~3잔의 레드 와인을 마시면 혈압을 낮출 수 있다는 결론을 도출하기도 했다. 오래된 연구들은 적당한 양의 레드 와인을 마시는 사람들이 비 음주자나 맥주와 같은 증류주를 마시는 사람들에 비해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낮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이러한 주장이 제대로 힘을 얻기 위해서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그렇다면 와인을 마셔야할까?

레드 와인을 좋아한다면 권장량을 초과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유럽과 미국에서는 여성은 하루에 1~1.5잔, 남성은 하루에 1~2잔의 레드 와인을 마실 것을 권한다.

레드 와인이 건강에 좋은 것은 사실이지만 알코올 소비를 장려할 만큼 건강에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레드 와인을 하루에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양만큼 섭취하고 있다면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섭취하고 있지 않다면 굳이 식단에 넣을 필요까지는 없다는 뜻이다.

◆기사 작성 도움: 유형준 인턴기자

김수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