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로 신장암 판단…베트남 환자, 한국서 수술 성공

서울성모병원 홍성후 교수, '하대정맥혈전 동반 신장암' 로봇 수술 시행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홍성후 교수가 하대정맥혈전 동반 신장암을 앓았던 레 쟝반 씨의 퇴원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울성모병원]
원격진료시스템을 통해 국내 의료진을 처음 만났던 베트남 환자가 국내에 들어와 신장암 수술을 받고 건강을 되찾았다. 이 환자는 생존율이 떨어지는 하대정맥혈전 동반 신장암을 앓고 있었다.

베트남 남성 환자인 레 쟝반(63) 씨는 지난해 12월 원격진료시스템(보이닥·VOIDOC)으로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홍성후 교수를 만났다. 원격진료를 통해 쟝반 씨의 CT, MRI 검사 결과를 확인한 홍 교수는 하대정맥혈전이 동반된 신장암을 의심해 수술이 시급하다고 진단했다.

하대정맥혈전 동반 신장암은 전체 신장암의 4~10% 정도로, 종양과 혈전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지 않으면 1년 생존율이 30%에 못 미친다. 혈전제거술과 근치적 신장적출술에 성공하면 5년 생존율이 50% 이상으로 높아진다.

수술이 필수지만 수술 난이도가 높고 위험하다. 하대정맥은 온몸의 피가 심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거치는 정맥으로, 우리 몸에서 가장 큰 혈관이다. 이 정맥에 생긴 혈전을 치료하려면 정맥을 박리 후 동여매거나 절개한 다음 혈전을 제거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대량의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혈전이 떨어져 나가면서 폐, 뇌 등에 색전증(혈관 협착이나 폐색)이 발생해 수술 도중 사망할 수도 있다.

수술 시에는 비뇨의학과, 혈관외과, 흉부외과 협진이 필요하다. 보통 개복수술을 시행하며 로봇 수술을 하는 사례는 손에 꼽을 정도로 드물다. 홍 교수는 지난 2016년 국내 최초로 복강경을 이용해 이 수술을 시행한 이후, 지금까지 복강경과 로봇 수술을 하고 있다.

홍 교수는 쟝반 씨에게 로봇을 이용한 근치적 신장적출술과 하대정맥혈전제거술을 시행했다. 수술 4일 후인 지난 21일 쟝반 씨는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

한편, 서울성모병원 국제진료센터는 지난해 11월부터 전 세계 해외 환자 대상으로 원격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병원의 원격진료프로그램인 보이닥을 이용해 영국, 러시아, 카자흐스탄, 베트남 등으로 원격진료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