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빅파마 출신 잇단 영입 글로벌 가속화

"R&D 및 포트폴리오 강화"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헬스케어기업 사노피 파스퇴르 연구임원 출신 리차드 캔싱어(Richard Kensinger, Ph.D.)를 미국법인 ‘SK bioscience USA’ 연구개발(R&D) 프로젝트 담당 임원으로 신규 영입했다고 20일 밝혔다.

리차드 캔싱어 담당은 사노피 파스퇴르에서 Global Bioprocess Expert 임원, 글로벌 빅파마 GSK가 최근 인수한 아피니박스(Affinivax)에서 공정개발 연구 임원을 역임하는 등 20년 이상 글로벌 바이오 회사에서 연구를 이끈 전문가다. 미국 이스턴대에서 보건과학을 전공했고,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대 생화학 및 분자생물학 박사 학위를 보유했다.

회사의 글로벌 R&D 주요 연구과제 발굴 및 관리와 시스템 구축, 공정 연구,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협력과제 모색 등을 추진하게 된다.

또한 세포유전자치료제(CGT) 분야의 신흥 바이오 벤처인 진스크립트 프로바이오의 이동수 미주지역 사업부문책임자를 판교 R&D센터 바이오사업개발실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이동수 실장은 미국 바이오 제약회사인 길리어드 사이언스를 시작으로 크리스탈지노믹스, 바이오마린 파마슈티컬즈, 바이넥스, 삼성 바이오에피스 등 국내외 유수 바이오 의약품 기업에서 R&D, 사업개발, M&A 등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은 전문가다. UC버클리에서 분자 세포 생물학을 전공했으며, 프랑스 인시아드 경영대학원에서 MBA를 취득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