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픽] 알록달록 무지개색 과채, 색깔별로 효능도 달라?

다양한 색의 과채를 섭취해야 건강을 지킬 수 있어

다양한 과채의 색깔별 효능을 나타낸 그래픽
[제작=최소연 디자이너]

마트에 잔뜩 진열된 과일과 채소를 보고 있으면 다양한 색깔에 놀라곤 한다. 같은 파프리카도 빨강부터 주황, 노랑까지 다양한 색으로 영양성분도 조금씩 다르다. 일상에서 먹는 다양한 과채들, 색깔에 따른 특별한 효능이 있을까?

◆ 빨강

붉은색 과채에는 파이토뉴트리언인 카로티노이드가 풍부하다. 이는 강력한 항산화 효과를 내는 라이코펜과 플라보노이드, 케르세틴을 포함해 활성산소가 생성되는 것을 막고 노화와 염증 진행을 막는다.

◆ 주황

주황색 과채에도 카로티노이드가 풍부하지만 빨강 과채와는 다르게 알파·베타카로틴과 커큐미노이드 등도 가득하다. 알파·베타카로틴은 체내에서 비타민A로 전환돼 세포막을 튼튼히 하고 시신경 활동을 도와 눈 건강을 증진한다.

◆ 노랑

노란색 과채에는 루테인과 제아잔틴을 비롯해 바이올라잔틴, 메소제아잔틴이 함유됐다. 천연 자외선 차단제 역할을 해 중심 시력이 떨어지는 황반변성을 예방하고 햇빛이 각막을 손상시키는 것을 방지한다.

◆ 초록

초록색 과채에는 엽록소와 카테킨, 질산염, 엽산 등이 풍부하다. 엽록소와 질산염은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순환을 촉진, 적정 혈압으로 유지하도록 돕는다. 엽산은 임산부 필수 영양소로 태아의 신경관 결손 위험을 줄이고 세포분열을 돕는다.

◆ 보라

파랑과 보라색 과채에는 안토시아닌과 레스베라트롤, 타닌 등 항산화 물질이 가득해 암과 심장병, 뇌졸중 위험을 낮춰준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안토시아닌 성분이 기억력 개선에 도움을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하양

한국인이 많이 섭취하는 배추와 마늘, 감자 등 하얀색 과채는 루테올린과 이소에틴이 포함된다. 특히, 마늘 속 알리신은 강한 항균과 항바이러스 작용으로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고 면역력을 높인다. 또 다른 문헌에서는 마늘이 혈관을 확장시켜 혈압을 정상 범위로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한다.

김혜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