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걸릴 확률 33%나 낮추는 비타민은?

뇌 조직 샘플 연구

햇볕 아래 운동을 하고 있는 여성
‘햇빛 비타민’으로 불리는 비타민D 수치가 높은 사람은 치매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비타민D 수치가 높은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게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러시대 연구팀에 따르면 비타민D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치매에 걸릴 확률이 3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는 주로 햇빛에 노출될 때 신체에서 생성돼 ‘햇빛 비타민’으로도 불린다. 비타민D는 노년기에 염증 수준을 낮추고, 뼈를 더 강하게 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전문가들은 “하루에 햇빛을 30분~1시간 정도 쬐면 자외선으로 인한 폐해를 줄이면서 적절하게 비타민D를 얻을 수 있다”며 “햇빛을 많이 받기 힘든 곳이나 계절에는 음식이나 보충제를 통해 비타민D를 섭취할 수 있다”고 말한다.

연구팀은 1997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노화와 치매에 대한 종단 연구인 ‘러시 기억력과 노화 프로젝트(Rush Memory and Aeging Project)’에 참가한 290명의 뇌 조직 샘플을 조사했다. 대상자들은 사망 할 때까지 일련의 테스트를 통해 매년 인지력과 관련된 평가를 받았으며 사후에 뇌, 척수, 근육을 기증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들이 사망 전 마지막 인지 평가 결과를 조사했다. 연구 시작 시점에서는 대상자 중 치매를 앓는 사람이 없었지만 사망할 때까지 113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고, 68명은 경미한 인지 장애가 있었다.

연구팀은 4개의 뇌 부위 조직에서 비타민D 수치와 치매 징후를 분석했다. 4개 부위 중 두 영역은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된 변화와 연관성이 있고, 하나는 혈류와 관련된 치매 형태와 연관이 있다.

연구 결과 뇌에서 비타민D 수치가 높은 사람들은 치매 진단을 받을 확률이 25~3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타민D가 뇌 조직에 존재하고 있으며 뇌의 네 부분 모두에서 높은 비타민 D 수치가 더 나은 인지 기능과 상관관계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의 사라 부스 박사(임상 영양학)는 “비타민D가 인간의 뇌에 합리적인 양으로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됐으며 이는 인기 기능이 덜 감소하는 것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비타민D가 뇌와 연관돼 있는 신경병리학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국립보건원에 따르면 대부분의 미국인은 하루에 약 600IU의 비타민D가 필요하다. 그러나 70세 이상의 사람들에게는 800IU가 권장량이다. 이 정도 양은 밖에서 시간을 보내거나 비타민D가 풍부한 음식으로 가득 찬 균형 잡힌 식단을 통해 얻을 수 있다. 추산치에 의하면 미국인의 최대 42%가 비타민D가 결핍돼 있으며, 약 650만 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

이번 연구 결과(Brain vitamin D forms, cognitive decline, and neuropathology in community-dwelling older adults)는 미국알츠하이머협회 저널인 ‘알츠하이머병과 치매(Alzheimer’s and Dementia)’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