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마스크 착용 효과 있다”…연내 마스크 정책 결정

미국 연구 결과, 착용 해제 시 확진자 발생 2배 증가

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기차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스1]
2023년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청사진이 12월 내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9일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를 통해 마스크 정책에 대한 방향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15일에는 공개토론회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고 조정 방안을 마련한다. 이후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연내 최종 방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실내 밀집도가 증가하는 겨울철, 마스크 착용은 가장 기본적인 방역 조치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중대본은 마스크 착용의 감염 예방 효과를 확인한 최신 미국 연구결과도 소개했다.

지난달 미국 매사추세츠 주는 교내 마스크 착용 해제가 코로나19 발생률에 미치는 영향을 살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월 28일 학교 내 마스크 의무화가 해제되면서 메사추세츠 주 내에서는 2개 학군을 제외한 72개 학군이 순차적으로 마스크 착용을 해제했다. 해제 대상은 학생 29만4084명, 교직원 4만6530명이다.

마스크 해제 학군은 착용 유지 학군보다 15주간 코로나19 누적발생률이 2배 증가하는 결과가 관찰됐다. 착용 유지 학군은 1000명당 66.1명, 해제 학군은 134.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제 첫 주 마스크를 벗은 학군은 착용 의무를 끝까지 유지한 학군보다 정점 주간 발생률이 2.5배, 2주 혹은 3주에 해제한 학군은 1.5배 높아 마스크 해제 시점이 지연될수록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대본은 코로나19 주간 위험도를 6주 연속 ‘중간’으로 평가하고 있다. 일평균 확진자는 5만 명대이며, 감염재생산지수는 7주 연속 1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 아직 유행 감소세로의 전환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겨울 동안 확진자 수가 늘었다 줄어드는 롤러코스터를 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