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물질, ‘베타글루칸’의 효능

일부 곡류와 버섯류에 풍부한 베타글루칸은 암 예방과 면역조절작용을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암 환자가 항암 치료를 받고 각종 버섯을 달여 먹는 것이 상식처럼 통하고 있다. 버섯은 각종 항암물질의 보고로 알려져 있지만 버섯의 어떤 성분이 항암물질인지 아는 사람은 드물다.

 

이 물질의 정체는 베타글루칸이다. 버섯류는 물론 베타글루칸이 풍부한 일부 곡류와 건강기능식품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 귀리에 베타글루칸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품귀 현상’이 빚어지기도 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베타글루칸은 다당체의 일종으로 버섯, 효모, 곡류의 세포벽 속에 들어 있다. 일본에서는 1980년대 표고버섯에서 추출한 베타글루칸이 항암제 ‘렌티난’으로 선보였고 운지버섯, 잎새버섯 등에서 추출한 베타글루칸 성분의 항암제도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암의 예방이나 암 치료의 보조식품으로 애용되고 있다. 의사들은 베타글루칸이 기존 항암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기 때문에 치료 중 복용을 말리고 있다. 이론적으로 베타글루칸이 면역반응을 일으킬 때 염증반응도 증가시킬 수가 있는데다가 간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베타글루칸은 면역강화뿐 아니라 면역조절작용도 하기 때문에 부작용이 거의 없다는 주장도 만만찮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에서는 베타글루칸이 암 환자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건강식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이나 감기, 알레르기 질환, 류마티스 질환 등의 환자가 보조식품으로 애용하고 있는 것.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