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적 학대, 뇌 성장 해친다’

한규만 고대 안암병원 정신과 교수팀 연구 결과

아동학대  이미지 [사진=Aleksei Morozov/게티이미지뱅크]

아동기에 성적 학대를 당하면 뇌 신경회로가 손상되고 대뇌피질 성장이 늦춰지는 등  뇌에 구조적 변화가 발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규만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5일 주요 우울장애 환자의 뇌 MRI 데이터와 아동기 학대 경험에 대한 심리 설문 데이터를 통해 아동기 학대 경험이 뇌 구조 변화를 유발한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연구팀은 19~64세 성인 중, 주요우울장애 환자 75명과 정상 대조군 참여자 97명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약 2년간 뇌 MRI 영상, 임상 관련 정보, 아동기 외상 질문지를 통해 학대 경험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아동기 학대를 신체적, 정서적, 성적 학대로 분류하고 주요우울장애 진단 및 아동기 학대 경험에 따라 뇌의 특정 영역에서 일어나는 대뇌피질의 부피 변화를 분석했다.

연구결과 신체적, 정서적 학대를 당한 경우 대뇌피질 부피에 유의미한 결과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성적 학대의 경우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시각 정보처리를 담당하는 대뇌 영역)이 약 10%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성적 학대가 심할수록 우측 대뇌 반구 중간후두피질의 위축이 심했다.

또 주요우울장애 환자들의 경우, 정상 대조군 참여자와 비교해서 우측 전대상피질(정서 조절을 담당하는 대뇌 영역)의 부피가 약 3.3%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우에도 성적 학대를 경험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우측 중간후두피질이 약 10% 정도 더 위축돼 있었다.

연구팀은우측 중간후두피질의 부피 감소가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 손상을 평가하는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수 있다 “이는 우울증 경과와 치료 반응 예측에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아동기 학대로 인한 뇌의 구조적 변화가 발생한 우울증 환자들을 선별하고, 이들에게 뇌과학에 기반한 맞춤형 심리사회적 치료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는 정신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Psychiatry Research (Impact factor: 11.225)’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전환욱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