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난아기는 오늘의 일을 기억할까

아기들은 나쁜 기억은 망각하고 좋은 억은 저장하는 능력이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4~5세 이후에 벌어진 사건 중 일부는 평생의 기억으로 저장된다. 태어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갓난아이의 기억은 어떨까.

 

과학자들은 ‘유아 기억상실증’이라는 현상 때문에 인생의 초기 몇 년의 기억은 공백이 있다고 주장한다. 기억상실증이 일어나는 원인에 대해선 학자마다 주장이 다르다.

 

5개월 된 아기의 뇌도 오늘 있었던 일을 다음날 기억하는 수준의 기능은 할 수 있다는 연구가 있다.

 

미국 브리검영대 심리학과 로스 프롬 교수는 “많은 학자들이 유아기의 기억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우리 연구팀은 감정이 기억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를 처음으로 실험했다”고 말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연구팀은 감정이 아기 기억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위해 5개월 된 아기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5개월 된 아기는 말을 하지는 못하지만 다양한 방법을 반응을 확인할 수는 있다. 아기들의 눈동자 움직임을 분석하는 방법으로 연구가 진행됐다.

 

연구팀은 칸막이로 폐쇄한 공간에 평면 모니터를 놓고 아기가 그 모니터를 보도록 했다. 아기들이 얼마나 오랫동안 이미지들을 응시하는지 살펴보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모니터 스크린에는 행복한 목소리, 중립적인 목소리, 화가 난 목소리로 말을 하는 사람이 등장하고, 각 목소리가 노출될 때마다 연이어 기하학적인 모양이 나타났다.

 

다음날에는 두 가지 기하학적인 모양을 나란히 보여주는 실험을 진행했다. 한 모양은 첫 번째 실험과정에서 보여주었던 이미지이고, 다른 하나는 아기가 전혀 본적이 없는 새로운 이미지였다.

 

연구팀은 아기들이 이 이미지들을 얼마나 오랫동안 응시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긍정적인 목소리를 들려준 다음 보여주었던 모양이 등장할 때 아기들이 가장 오랫동안 쳐다보는 행동을 보였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프롬 교수는 “긍정적 목소리가 아기들의 집중력 시스템과 환기 시스템을 향상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기하학적인 이미지를 기억하는 처리 과정의 능력이 향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아기들이 나쁜 기억은 망각하고 좋은 기억은 저장하는 능력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이를 통해 아기의 기억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을 구현해낼 수도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이 같은 연구는 ‘유아행동·발달저널(Journal Infant Behavior and Development)’에 발표됐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