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다섯가지 계율’ …우울증 확 날린다?

태국 치앙마이대 연구팀 “날카롭고 스트레스 심한 사람도 해당”

불교의 ‘오계’를 잘 지키면 신경증과 스트레스가 심한 사람도 우울증을 크게 누그러뜨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태국에서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경증과 스트레스가 심한 사람들도 불교의 다섯가지 계율(오계)을 잘 지키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태국 치앙마이대 연구팀은 2019년말부터 2022년 9월까지 태국 성인 64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였다. 설문조사에는 참가자의 스트레스, 신경증, 우울증 등 수준과 불교의 다섯가지 계율을 지키는지 여부를 측정하는 표준 설문지가 포함됐다.

연구팀은 설문조사 결과를 통계적으로 분석했다. 그 결과 불교의 다섯가지 계율을 잘 지키면 스트레스가 크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심각한 신경증과 스트레스를 가진 사람들이 오계를 철저히 준수하면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크게 낮아질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불교의 다섯가지 계율은 오계(五戒)라고 한다. 살생, 도둑질, 음행, 악의가 있는 거짓말, 음주 등을 하지 않도록 승려·신도 등 불교를 믿는 사람들을 경계하는 계율이다. 즉 불살생(不殺生, 산 것을 죽이지 마라), 불투도(不偸盜, 남의 것을 도둑질하지 마라), 불사음(不邪淫, 음란한 짓을 하지 마라), 불망어(不妄語, 망령된 말을 하지 마라), 불음주(不飮酒, 술을 마시지 마라) 등이다.

연구팀은 오계를 준수하면 신심이 썩 두텁지 않은 사람도 삶의 질을 높이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 참가자의 평균 나이는 28.2세였고 93.5%가 불교 신자, 74.2%가 여성이었다. 이들은 대부분 1인 가구를 이루고 있었다. 연구팀은 일반 대중에게도 이런 효과가 나타나는지 알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Moderating role of observing the five precepts of Buddhism on neuroticism, perceived stress, and depressive symptoms)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실렸고 미국과학진흥회 포털 ‘유레카 얼럿’이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