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외사정, 좋아하는 피임법” 산부인과 의사 방송 뒤늦게 논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직 산부인과 의사가 유튜브 방송에서 ‘질외사정’을 피임법으로 권해 논란이 일고 있다. 와이퀸산부인과의 김지연 대표 원장은 유튜브 채널 ‘의사언니의 She it Y’ 방송에서 질외사정이 생각보다 괜찮은 피임방법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은 2년 전 업로드 되기는 했지만, 최근 트위터를 통해 널리 퍼지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김 원장은 피임과 관련된 영상에서 여러가지 피임법을 소개했다.

김 원장은 “콘돔을 가장 추천한다”고 하면서도 “생리주기 법과 질외사정은 생각보다는 성공률이 높으며, 생리 주기법은 주기가 매우 일정할 경우에는 꽤 효과가 높은 방법이지만, 평균 실패율은 20%에 달해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장 문제가 된 것은  ‘질외사정’을 통한 피임 부분이다.

김 원장은 “(질외사정은) 저는 사실 좀 좋아하는 피임법 중 하나다”라면서 “생각보다 성공률이 높고 질외사정의 평균 실패율을 24%이지만 성공적으로 할 경우 실패율은 3~5%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쿠퍼액(성적 각성하는 동안 음경의 요도에서 방출되는 투명하고 무색의 점성 액체)에는 정자가 있기는 하지만, 임신할 정도의 충분한 정자가 없기 때문에 쿠퍼액으로 임신이 되기는 힘들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번 영상이 뒤늦게 화제가 된 가운데, 댓글에는 김 원장의 방송 내용에 대해 무책임하다는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동영상만 보고 질외사정법으로 피임을 하려는 이들이 많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의학계에서는 생리주기법과 질외사정법은 피임 성공률이 낮기 때문에 적절한 피임 방법으로는 추천하고 있지 않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가 운영 중인 와이즈우먼의 피임 생리 이야기 사이트는 생리주기 법의 피임 성공률은 75%라고 소개하고 있으며, 질외사정은 아예 피임 방법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와이즈우먼은 생리주기법에 대해서도 “주기법을 통한 피임은 실패율이 매우 높으므로 임신의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두고 만일 임신하더라도 분만이 가능한 경우에만 주기법을 피임의 방법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경고하고 있다. 가장 널리 쓰이는 피임법인 콘돔 착용은 85% 이상의 피임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다.

한편, 사후피임약이라고 불리는 이른바 응급피임약에 대해서는 “응급피임약제는 성교 후 72시간 이내에 고용량의 호르몬제를 복용하여 배란을 방해하거나 수정란의 착상을 차단하는 방법으로,
생리적으로 고용량의 호르몬에 노출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 방법은 말 그대로 응급의 상황에서만 사용하여야 하며 일반적인 피임법으로 남용되어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지적했다.

산부인과 전문의이자 고위험 임신 분야의 세계적 명의인 박문일 동탄제일병원장은 “지금까지 질외사정은 가장 실패율이 높은 피임법으로 알고있다”면서 ” 쿠퍼액만으로도 임신이 되는 사례도 많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후피임약의 부작용을 생각할 때 (전문가들은) 1차적 피임방법 중 가장 실패율이 적은 피임 방법들을 우선 소개하고 선택하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질외사정에 대해 설명하는 김지연 원장 [사진=의사언니의 She it Y 채널 캡처]
윤은숙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