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당당] 당뇨, 겨울에 더 조심해야 된다?

[그래픽=최소연 디자이너]
당뇨는 1년 내내 예방하고 관리해야 하지만 전문가들은 특히 ‘겨울을 조심하라’고 강조한다. 추운 날씨로 인해 활동량이 줄어들면 혈당 조절이 어려워지고 추위로 손발의 감각이 둔해지면 당뇨성 신경병증이나 족부병변의 위험이 올라간다. 감기라도 걸리면 인슐린 조절 기능과 신체저항력이 떨어지고 폐렴 등 합병증 가능성은 커진다. 한국당뇨협회가 소개한 겨울철 당뇨병 관리법을 알아본다.

당뇨 관리에 있어서 식사 조절은 빠질 수 없다. 겨울에는 활동이 줄어드는 만큼 식사량도 조절이 필요하다. 매끼 밥을 두 숟가락만 덜 먹으면 혈당 조절이 쉬워지고 함께 먹는 반찬과 국의 양도 자연스레 줄일 수 있다.

당뇨 관리에는 꾸준한 운동도 필수다. 하지만 추운 날씨로 외부 활동이 어렵다면 실내자전거나 아령 등 기구를 활용한 실내 운동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만약 실외운동을 하고 싶다면 모자, 목도리, 장갑이 필수다. 실내에 있다가 갑자기 추운 환경에 노출되면 혈관이 수축해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커지기 때문이다.

한편, 당뇨인은 감기에 쉽게 걸리고 증상도 심한 편이다. 감기에 걸리면 인슐린 조절 기능이 떨어져 혈당이 출렁이게 된다. 따라서 감기에 걸렸다면 평소보다 혈당을 자주 재고 병원에 방문하게 된다면 의사에게 당뇨를 앓고 있는 점과 복용하고 있는 당뇨약을 꼭 밝히도록 한다.

그 밖에 알아둘 점으로는 △겨울철 실내 온도 20~22℃로 맞추기 △가습기 활용해 습도 50~60%로 유지하기 △목욕 후 보습제로 피부 건강 지키기 등이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이지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