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간 손상 일으키나? “확진자 간 딱딱해져”

코로나19 환자의 간, 통계적으로 유미의 할 정도로 경직돼

SARS-CoV-2 감염은 뇌, 장, 그리고 간과 같은 많은 다른 장기 시스템에 염증과 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관찰됐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간 손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북미방사선학회와 온라인 회의에서 소개된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진의 발표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코로나19에 걸린 남녀 31명과 비확진자 50명의 간 경직도를 비교했다. 간이 딱딱해지는 것은 간질환의 징후로 여겨진다. 그 결과 코로나19 그룹에서 간 경직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정도로 증가했음이 발견됐다. 연령, 성별, 코로나19 진단 후 경과된 시간을 모두 감안한 결과였다.

발표를 맡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테어도르 피어스 박사(복부방사선과)는 “SARS-CoV-2 감염은 뇌, 장, 그리고 간과 같은 많은 다른 장기 시스템에 염증과 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관찰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간 손상이 지속적 영향을 미치고 심각한 간질환으로 진행될지 여부를 알기엔 ”아직 이르다“면서도 ”이론적으로 더 심각한 형태의 간 손상으로 발전할 수 있으며 다른 간질환 원인과 결합할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말기 간질환의 가장 흔한 원인인 지방간은 미국에서만 약 1억 명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 이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타격이 더 클 수 있다는 설명이다.

피어스 박사는 “코로나19를 앓은 모든 환자가 잠재적인 간 손상에 대해 걱정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추가적인 심층연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연구진은 코로나19 환자들이 심각한 간 질환에 걸리는지를 더 자세히 살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증세의 심각성과 간 상태 악화의 상관관계, 무증상자의 경우 간에 미치는 피해가 어떠한지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의학 회의에서 제시된 연구는 동료 검토 저널에 발표될 때까지 예비적인 것으로 간주돼야 한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