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젊더라도 뇌졸중 위험 요인

젊은 층에서 비만이나 고혈압을 가진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뇌졸중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에서는 매년 약 80만 건 뇌졸중 가운데 10%가량이 45세 이하의 젊은 층에서 일어나고 있다. 인생에서 가장 활동을 많이 해야 할 황금시기에 뇌졸중이 발생하면 후유증이 크다. ‘뇌졸중(Stroke)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미국에서 50세 이전에 뇌졸중이 발생한 사람의 3분의 1이 이후 10년 동안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런 뇌졸중이 65세 이상의 노인층에서는 점점 줄어들고 있는 반면 젊은 층에서는 증가하고 있다. 미국의 건강·의료 포털인 ‘웹 엠디(Web MD)’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그 이유에 대해 보도했다.

 

노인층에서 뇌졸중 환자가 줄어든 이유는 고콜레스테롤과 고혈압, 흡연 등 뇌졸중 위험 인자들이 잘 관리되고 있기 때문이다. 젊은 층에서는 비만이나 고혈압을 가진 사람들이 더 늘어나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큰 부상으로 생각하지 않았던 목뼈 손상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 자동차 사고 등으로 목뼈에 손상이 갔을 때 동맥 박리, 목 안 혈관이 미세하게 찢어지는 현상이 일어나면서 혈전이 생겨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심장협회(AHA)에서는 척추 지압사 정골 의사들에게 목 교정이 뇌졸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경고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프랑스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들의 키 성장을 위해 사용하는 호르몬이 어른이 됐을 때 뇌졸중 위험을 2~5배까지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젊은 층에 발생하는 뇌졸중의 원인은 이외에도 다양하다.

 

원인은 많지만 뇌졸중의 공통적인 증상은 몇 가지 있다. 미국뇌졸중협회는 ‘뇌졸중 경고 신호’ ‘F-A-S-T’ 4글자를 기억하라고 말한다. 이는 △F(Face drooping·얼굴이 축 늘어진다·웃을 때 한쪽 입 꼬리를 올리지 못하는 등 얼굴 한쪽에 마비가 온다) △A(Arm weakness·한쪽 팔에 힘이 빠진다) △S(Speech difficulty·말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T(Time to call 911·구조대에 되도록 빨리 전화한다)이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