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새 이름은 ‘m두창’…내년까지 병행 사용

인종차별, 낙인, 병원체 숙주에 대한 오해 등으로 변경 결정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3D 그래픽 일러스트레이션 [사진=Dr_Microbe/게티이미지뱅크]
원숭이두창에 대한 편견, 낙인, 차별적 시선 등이 이어지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6월부터 원숭이두창 명칭 변경에 대해 고심했다. 5개월간의 숙고 끝에 드디어 새로운 명칭이 발표됐다. 새 이름은 ‘m두창(mpox)’다.

WHO는 28일 성명을 통해 원숭이두창의 새 이름은 m두창이며 이전 이름이 단계적으로 폐지되는 기간을 고려, 내년까지 두 이름을 병행해 사용한다고 밝혔다. 국제질병분류(ICD)와 각 기관의 간행물 등을 업데이트할 수 있는 시간을 주겠다는 설명이다.

WHO는 원숭이두창이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를 넘어 이례적으로 전 세계에 확산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지난 8월 ‘글로벌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또, 원숭이두창은 인종, 성별과 상관없이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지만 특정 인종, 특정 성별에서 주로 발생하는 것처럼 알려지면서 현재의 이름이 인종차별, 낙인으로 인한 수치심 등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 우려를 표했다. 원숭이가 원숭이두창을 퍼뜨리는 주요 숙주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도 원숭이라는 단어 사용의 부적합성을 지적했다.

원숭이두창은 현재 전 세계 100개국 이상으로 확산됐으며, 풍토병으로 자리한 아프리카를 제외한 나라에서는 대체로 동성애자, 양성애자를 포함한 남성 간 성관계에서 발생했다. 이는 유럽에서 열린 성소수자 축제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된다. 이로 인해 원숭이두창은 남성 간 성적 접촉으로 발생하는 성병처럼 오인을 받고 있다. 실질적으로는 성접촉이 아닌 사물 혹은 동물을 통해서도 전파된다.

원숭이두창은 여름에 확진자 수 정점을 찍었다가 검역 강화 등 각국 관련 당국의 개입과 원숭이두창 백신 접종, 적극적인 치료 등으로 현재는 통제 가능한 수준에 이른 상태다. 전 세계 확진자 수는 현재까지 8만여 명에 이르며 국내에서는 총 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