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마다 알레르기, 스트레스가 주 요인

스트레스 수치가 높아지면 알레르기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철이 바뀌면 갑자기 가렵거나 두드러기가 생기고 눈물·콧물이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때가 있다. 특별한 요인이 없는데도 이런 증상을 나타난다면 계절성 알레르기를 의심할 필요가 있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큰 시기에 많이 발생한다.

 

꽃가루와 같은 특정 항원이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일교차로 인한 급격한 온도 변화도 한 요인이 될 수 있다. 계절성 알레르기는 스트레스를 받을 때 더욱 악화되는 경향이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팀이 12주간 계절성 알레르기 환자 179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39%가 한번 이상의 갑작스러운 알레르기 재발을 경험했다. 이들은 스트레스 수치가 높았다.

 

스트레스 수치가 높았던 실험참가자 중 64%는 4번 이상 알레르기 증상이 재발하기도 했다. 스트레스를 받은 당일이 아니라 수일 내에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주요 저자 엠버 패터슨 박사는 “스트레스가 부정적 영향을 일으킨다는 점은 잘 알려진 사실이며 알레르기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구를 통해 알레르기 빈도가 높은 사람들일수록 부정적 생각을 많이 한다는 점을 발견했다”면서 “부정적 마음이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알레르기를 촉발시켰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스트레스 수치와 알레르기 증상이 상관관계에 있음을 발견했지만 인과관계까지는 증명하지 못했다. 스트레스를 줄이려면 마음을 편하게 갖고 취미생활을 즐기거나 명상, 숙면 등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보았다.

 

연구결과는 ‘알레르기·천식·면역저널(Annals of Allergy, Asthma & Immunology)’에 발표됐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