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쥐 사냥?…밖에 나가면 건강 위협(연구)

사람과 환경에 악영향 미칠 위험성 높아

흰갈색 얼룩무늬 고양이가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반려동물로 집안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야외활동 시 고양이의 건강과 주변 환경에 해로울 수 있어 실내에서만 생활하는 게 권장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양이를 기르면서 집 밖으로 데리고 나가는 사람이 적지 않다. 고양이를 집 밖으로 돌아다니게 하는 것은 고양이는 물론 주변 생태계 건강에도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릴랜드대 연구팀에 따르면 고양이가 야외에 돌아다니면 질병을 얻어와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는 위험이 높아진다. 또 통제할 수 없는 사냥 본능 때문에 토종 야생 동물의 수가 줄어들어 생물 다양성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이 연구는 보호자가 고양이를 실내에 있게 하면 위험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워싱턴 D.C.의 ‘캣 카운트’ 조사 데이터를 사용했다. ‘캣 카운트’는 야생동물 카메라를 1500 곳의 표본 추출 장소에 배치해 60가지 동작을 감지하게 한 조사다. 카메라는 고양이들이 무엇을 잡아먹는지, 어떤 동물을 사냥하는지 등을 기록했다.

너구리와 같은 공간…광견병 위험 

연구팀은 워싱턴 D.C.의 집고양이가 미국에서 가장 많은 광견병을 일으키는 너구리와 같은 공간에서 발견될 가능성이 61%라는 점을 포착했다. 주 저자인 다니엘 헤레라는 “고양이들이 밖으로 나다니면 고양이의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광견병과 톡소플라즈마 등 고양이가 집으로 가져올 수 있는 질병에 사람들이 노출되는 위험도 있다. 또 고양이들은 야생 동물에게 위협이 된다.

‘캣 카운트’ 조사는 고양이들이 다람쥐를 비롯한 작은 토종 야생동물과 같은 공간을 공유하고 사냥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는 생물 다양성을 줄이고 생태계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다.

헤레라는 “많은 사람들이 고양이가 쥐를 사냥한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다”면서 “고양이는 작은 토종 동물을 사냥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반려동물과 토종 야생동물 사이의 잠재적 만남을 피하기 위해 고양이를 실내에 두도록 권했다.

이보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