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탄수화물 식단에 ‘식물성’ 단백질이 최고?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미국인 20만명 30년 데이터 분석

나무 접시에 담긴 다양한 종류의 버섯
저탄수화물 식단에 버섯, 브로콜리, 시금치, 완두콩 등 식물성 단백질을 즐겨 섭취하면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진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저탄수화물 식단의 음식을 먹더라도 동물성 단백질보다는 식물성 단백질을 충분히 먹어야 제2형 당뇨병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미국인 남녀 20만 3541명의 30여 년에 걸친 데이터를 분석했다. 참가자는 ‘간호사 건강 연구(NHS: Nurses’ Health Study)’·‘보건의료 전문직 추적 관찰 연구(Health Professionals Follow-up Study)’ 등 대규모 연구에 등록한 사람들이다. 연구 시작 때 제2형 당뇨병, 심혈관병, 암을 앓고 있지 않았다. 저탄수화물 식단은 총 칼로리의 약 40%를 탄수화물로 섭취하는 것으로 규정됐다.

연구 결과, 단백질을 식물성 단백질로 섭취하느냐 동물성 단백질로 섭취하느냐에 따라 제2형 당뇨병 위험이 크게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물성 단백질을 주로 섭취한 사람은 약 30년 동안 제2형 당뇨병 위험이 약 6% 더 낮았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하면서 동물성 단백질을 주로 섭취하는 사람은 식물성 단백질을 주로 섭취하는 사람보다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약 35% 더 높았다.

정제된 탄수화물의 섭취량을 제한하고 통곡물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제2형 당뇨병 위험이 약 15% 더 낮았다. 저탄수화물 식단을 유지하면서 통곡물을 적게 섭취하는 사람들은 통곡물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보다 제2형 당뇨병 위험이 약 39% 더 높았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예리 왕(영양학) 박사는 “전반적으로 저탄수화물 식단의 음식을 먹더라도 이것만으로는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낮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4년마다 식단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였다. 참가자가 단백질, 지방, 탄수화물의 하루 섭취량에서 얻는 총 에너지(칼로리)의 백분율을 기준으로 점수를 매겨 분석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매일 섭취한 탄수화물의 양을 정확히 측정할 수 없었다는 게 연구의 한계”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Low-Carbohydrate Diets and Risk of Type 2 Diabetes in U.S. Men and Women)는 미국심장협회 저널 ≪순환(Circulation)≫에 발표됐다. 동료심사 저널에 실릴 때까지 예비적인 것으로 간주되며 영국 건강의학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가 소개했다.

김영섭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