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면역체계 약화 증거 찾아

폐 관련 림프절, 나이 들수록 대기오염 입자에 막혀 기능 떨어져

폐 관련 림프절이 연령이 높아질수록 까맣게 변한 것을 발견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기오염이 면역체계를 약화시킨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나이를 먹을수록 대기오염에 노출되는 시간이 많아져 폐 관련 면역기관의 손상이 심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네이처 의학(Nature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WenMD)’가 23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노인의 면역체계 약화는 자연스런 노화 현상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에서 75세 이상 노인 사망률이 젊은 사람에 비해 80% 이상 높았다. 독감이 노인에게 치명적 질병인 이유도 마찬가지로 해석됐다,

컬럼비아대 도나 파버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11~93세 사망자 84명의 시신을 기증받아 목과 겨드랑이와 사타구니 등에 있는 림프절의 조직을 조사했다. 림프절은 백혈구를 만드는 면역기관이다.

연구진은 모두 비흡연자였던 이들의 폐 관련 림프절이 나이가 많을수록 까맣게 변한 것을 발견했다. 림프절은 보통 베이지색을 띠는데 노년층의 폐 관련 림프절만 유독 까맣게 변했다.

파버 교수는 “폐 관련 림프절만 검게 보이는 것은 공기 중 오염물질 입자로 림프절이 막혀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림프절이 오염물질 입자로 질식하게 되면 병원체에 감염됐을 때 몸을 방어하는 필수적 기능을 수행할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나이를 먹을수록 폐 관련 림프절만 훼손되는 것은 단순한 노화의 산물이라기 보다 주변 환경, 특히 대기오염 노출 시간과도 연관이 있을 수 있다. 파버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대기오염 노출과 연령의 상관관계를 보여 준다”면서 “대기 질을 개선하는 것이 노인의 면연력 저하를 막는 길임을 보여 준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https://www.nature.com/articles/s41591-022-02073-x)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