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재감염 방지… “효과 최대 9개월”

재감염 막아주는 보호효과 변이에 따라 최대 60~94%로 나타나

코로나 변이에 따라 60~94%로 차이가 나긴 했지만 재감염을 막아주는 상당한 백신 효과를 확인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더라도 백신을 맞는 것이 재감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공개 의학 학술지 《플로스 의학(PLOS Medicine)》에 발표된 덴마크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3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20년 1월~2022년 1월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이거나 백신을 접종한 덴마크 거주자가 모두 포함된 덴마크 국가의료기록의 감염 및 백신 데이터를 분석했다. 알파, 델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람 20만 명 이상이 포함됐다.

감염이력이 있는 사람이 백신을 맞았을 경우 알파가 유행하던 시기엔 재감염을 막아주는 보호효과가 최대 71%로 조사됐다. 델타 파동 기간에는 94%까지 올라갔다. 감염력이 막강한 오미크론이 유행하는 기간에는 그 보호효과가 약 60%로 떨어졌다. 보호 효과는 최대 9개월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의 제1저자인 덴마크 국립혈청연구소(SSI)의 카트린 핀데룹 닐센 연구원은 “코로나 변이에 따라 60~94%로 차이가 나긴 했지만 재감염을 막아주는 백신 효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자연면역을 얻은 사람도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그는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향후 백신접종 전략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는 사망이나 입원 같은 위중증에 대한 백신의 보호효과까지 담기지 못했다. 연구진은 후속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https://journals.plos.org/plosmedicine/article?id=10.1371/journal.pmed.1004037)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