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 가는 진료과 아닌가” 여성, 비뇨의학과 방문율 18%

전립선암, 신장암, 방광암 발생률 높아, 남성 인식 개선도 필요

대한비뇨의학회의 비뇨의학과 인식 조사 결과 [표=대한비뇨의학과]
비뇨의학과는 ‘남성을 위한 진료과’라는 오해가 있어 여성 환자 방문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비뇨의학과 방문 치료 경험은 20%가 되지 않는다.

대한비뇨의학회가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4월 29일부터 5월 4일까지 만 19~64세 성인 1054명을 대상으로 비뇨의학과에 대한 인식 조사를 시행한 결과다.

조사 결과, 비뇨의학과 진료 및 치료를 받아본 여성은 18.6%였다. 이는 남성(37.2%)의 절반 수준이다. 여성 응답자의 72.9%는 비뇨의학과가 남성 관련 진료과라는 이미지가 있어 방문하기 부담스럽다고 답해, 비뇨의학과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뇨의학과는 소변의 생성, 저장, 배출과 관련한 신체기관을 포괄적으로 치료하는 진료과다. 성별과 상관없이 해당 기관에 문제가 생기면 진료를 받을 수 있지만, 남성을 위한 진료과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 중 70.7%는 비뇨의학과가 ‘남성만’ 대상으로 하는 진료과라고 답했다. 남녀 모두 방문해 진료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26.3%에 그쳤다. 응답자의 24%는 ‘여성의 요로감염, 요실금 등 배뇨장애 질환은 비뇨의학과에서 상담, 치료 관리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들어봤다고 답했다. 여성이 요실금, 요로감염 등 소변 관련 증상이나 질환이 생겼을 땐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다는 응답이 70%였다.

비뇨의학과 명칭이 변경돼도 인식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 비뇨의학과는 과거 비뇨기과로 불렸다. 하지만 성기 및 성병과 관련한 진료과라는 이미지가 잡히면서 비뇨의학과로 이름을 바꿨다. 학회 이상돈 회장은 “대중의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2017년 비뇨기과 명칭을 비뇨의학과로 변경해 사용해오고 있으나, 여성은 소변 및 방광과 관련한 증상이나 질환이 생길 때 여전히 다른 진료과 치료를 우선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국가암등록통계의 2019년 국내 남성 암 발생 현황 [표=대한비뇨의학과]
학회는 남성 역시 비뇨의학과와 더욱 친숙해져야 한다고 보았다. 2022년 5월 발표된 국가암등록통계에 의하면 2019년 기준 남성에게 발생률이 높은 암종 4위는 전립선암, 7위는 신장암, 9위는 방광암이었다. 비뇨기암 발생률이 높아 이에 대한 예방과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난 것.

비뇨기 건강검진 항목인 ‘요속도 검사’와 전립선암 조기검진 항목인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를 들어본 적이 있다는 남성 응답자는 각각 17.2%, 20.1%로, 남성 또한 비뇨의학과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 회장은 “이번 설문을 통해 확인한 비뇨의학과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고, 비뇨의학과는 남녀노소 관계없이 배뇨와 관련된 신체기관을 포괄적으로 치료하는 진료분과임을 대중에게 널리 알려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