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바이오, 혈액검사로 알츠하이머 치매 확인 가능 ‘진단키드’ 출시

'알츠온(AlzOn)' 출시…원인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올리고머화(응집화) 정도 측정

퇴행성 뇌질환의 혈액 기반 조기진단 피플바이오는 알츠하이머병 혈액검사 브랜드 ‘알츠온(AlzOn)’을 선보였다고 21일 밝혔다. 알츠온은 간단한 혈액 채취를 통해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도를 확인하는 새로운 검사 방법이다.

피플바이오는 2018년 4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알츠하이머병 혈액검사 키트에 대한 의료기기 품목 허가를 받았다. 지난해 말에는 알츠하이머병 혈액검사 키트에 대한 신의료기술 인증도 획득하면서 올해 초부터 수탁검사기관 및 종합병원 등에서 사용되고 있다.

알츠온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물질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올리고머화(응집화) 정도를 측정해 해당 질환의 위험도를 평가하는 검사이다.

알츠하이머병을 포함한 대부분의 퇴행성 뇌질환은 증상이 나타날 때, 즉 인지기능 악화나 동작 이상 등이 발견될 때 진단이 이뤄진다. 기존 알츠하이머병 진단은 뇌척수액 검사와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을 활용한 영상 검사가 있지만, 이러한 검사들은 환자의 통증 유발·접근성·고비용 측면에서 조기 진단으로 사용하기에 제한이 있다.

피플바이오 관계자는 “알츠온은 간단한 혈액 채취로 알츠하이머병의 병리적 현상을 측정해 알츠하이머병의 위험도를 알 수 있다”며 “검사자가 사전에 위험도를 알게 됨으로써 꾸준히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 게 알츠온의 장점이다”고 설명했다.

한편 피플바이오는 ‘알츠하이머를 보는 새로On 시각’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워 TV와 라디오 광고를 대대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