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도 없는 오지서 근무한 네팔 의사

[오늘의 인물] 칼렙 쿠마르 부다 소아과 전문의

절대 빈곤층이 사는 오지에서 주민의 건강을 지켜온 네팔 소아과 전문의 칼렙 쿠마르 부다 씨가 ‘2022년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 수상자가 됐다.

이 상은  매년 ‘세브란스 원 패밀리’ 프로그램에 참여한 의료 저혜택 국가 의료인 중 한 명에게 주어진다. 연세의료원 초대 병원장인 에비슨 박사의 ‘이웃을 섬기는 정신’을 실천한 의료인에게 돌아가는 상이다.

칼렙 씨는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네팔 중서부에 위치한 짜우리저하리(Chaurjahari)병원에서 병원장으로 근무했다. 이 병원은 수도 카트만두에서 비행기로 한 시간 거리인 공항에서 차를 타고 6시간 넘게 험난한 산길을 지나야 도착할 수 있다. 이 지역 인구(7만 명)의 45%는 하루 소득이 1.25달러에 불과하다. 전기는 2017년에 들어왔다. 수돗물은 공동수도를 통해 며칠에 한 번씩 새벽에 한 시간 정도만 공급되고 있다.

이 곳에 50병상 규모의 짜우리저하리병원이 생겼다. 많은 주민이 서너 시간을 걸어 이곳에 찾아온다. 칼렙 씨는 이 병원에서 7년간 병원장으로 근무하며 지역 주민의 건강을 지켰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는 그 공로를 인정 받아 네팔 정부로부터 상장과 훈장을 수여받았다.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는 16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수상자 부부를 초청해 시상식을 가졌다. 칼렙 씨는 부상으로 상금 2000달러, 3년 동안 매년 활동 지원비 5000달러를 받는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