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사회, 노화가 ‘축복’이 되려면?

[한광협의 건강장수 이야기]

고령화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초고령사회에 2025년 상반기에 진입할 걸로 전망되고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세계적으로 고령화는 심각한 문제다. 일본은 이미 초고령사회로 진입했고 우리나라도 이에 근접한 상황이다. UN은 65세 이상을 ‘노인’으로 규정하고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 중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 로 분류한다.

한국은 1999년 ‘고령화사회’가 됐을 때 통계청은 ‘고령사회’는 2017년, ‘초고령사회’는 2026년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고령화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초고령사회에 2025년 상반기에 진입할 걸로 전망되고 있다.

예상하지 못한 위기를 흑조(블랙스완), 이미 알고 있지만 대응하지 못하고 당하는 위험을 회색코뿔소라고 한다. 고령화 시대는 회색코뿔소다. 우리는 오래전부터 저출산 고령화 사회에 대하여 대비해 왔으나 저출산 문제가 해결되지 못해 초고령사회가 예상보다 빠르게 눈앞으로 다가왔다.

나이가 들면 만성질환의 발생 위험도와 돌봄 의존도가 상승한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82.7세, 건강수명은 64.4세다. 돌봄이 필요한 상태로 18년을 살아야 한다. 기대수명이 늘어나는 것에 맞춰 건강수명도 늘어나면 좋으련만 아쉽게 격차가 점차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 의료보험 지출의 50%이상이 65세 이상 어르신 진료비로 사용된다. 이 비율은 지속적으로 높아져 초고령화사회가 되면 의료보험 재정에 심각한 부담이 될 것이 확실하다. 지속 가능한 보건의료 체계구축이 시급하다.

우리나라보다 30년 일찍 고령화사회로 들어선 일본은 노인보건법, 노인보건복지종합대책, 고령자의료제도 등 많은 법률과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UN은 2020-2030년을 건강노화 10년으로 선포하고 만성질환과 돌봄을 줄이고자 ‘노인을 위한 통합관리 안내서’를 발간했다.

누구나 노인이 되지만 누구나 건강한 노년을 준비하고 있지는 않다. 특히 빈곤층은 더욱 준비없이 노년을 맞이하고 있다. 지속가능 보건의료체계 유지하기 위해선 건강수명이 늘어야 한다. 각자 건강한 노년을 대비하도록 정부가 도와주어야 하며 개별적 준비가 어려운 빈곤층에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선 효율적 복지와 보건의료의 관리가 연계되어야 한다. 이태원 참사에서 각자 안전 인식을 높여야 하며 위험성에 대한 사전 예방 활동과 구조적 점검이 필요하다는 것을 우리 사회가 깨닫게 됐다.

초고령화사회에 국가와 지자체 단위로 복지 혜택의 지원뿐만 아니라 개인의 건강노화를 위한 건강한 생활습관으로의 유도가 필요하다. 일본에서는 노인장수의료센터에서 주민 건강관리를 위한 점검과 일선 의료인이 참여하는 체계적 종합 관리를 병행해 어느 정도 효과를 보고 있다. 한국도 노인 복지와 건강관리의 종합적 접근이 요구된다.

“현명하게 나이 들기 위해서는 계속 움직이고, 행복하게 하고, 계속 배우고,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라”고 권한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건강한 노후방법 연구자인 미국의 에릭 B. 라슨 박사는 저서 ‘나이 듦의 반전’에서 “현명하게 나이 들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의 변화가 필요하며, 생활 속에서의 능동성, 수용성을 가지며, 정신적, 신체적, 사회적 관계망을 구축하여 삶의 고난을 이겨낼 회복력을 구축하고, 변화하는 상황에 적응하는 능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현명하게 나이 들기 위해서는 계속 움직이고, 행복하게 하고, 계속 배우고,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라”고 권한다.

능동성은 나이 들면서 찾아오는 질병을 예방하고 만성적인 상태를 스스로 관리함으로써 자신의 건강과 행복을 책임지는 것을 의미한다. 수용성은 나이듦과 함께 변화가 올 것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수용하며, 자신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이해함으로써 차분하고 주의 깊게 미래를 예측하는 접근방식이다. 끝으로 노년의 삶에 펼쳐진 길을 걷기 위한 회복력 구축을 위해 세 가지 상호관계적인 정신적·신체적·사회적 관계망을 지속적으로 구축하며 준비하는 것이다.

코로나 팬데믹에서 주요 희생자들은 고령자였다. 고령일수록 새로운 도전과 위기를 극복하기가 어렵다. 고령화 시대를 사는 노인에게 중요한 것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노쇠를 늦추면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는 것이다.

100세 시대를 연 김형석 교수님처럼 나이 들어 가면서 가치 지향적 삶을 준비하고 받아들이면 노화는 축복이 될 수 있으나 준비없이 나이가 들면 가정과 사회의 짐만 되는 불쌍한 노년이 될 수 있다. 시작이 중요하나 끝이 좋아야 멋진 인생이 된다. 오래될수록 좋아지는 것을 숙성한다고 하고 나빠지는 것을 부패한다고 한다. 와인이 오래될수록 그 가치를 인정받으려면 관리가 잘되어야 하듯이 우리 노년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이 되려면 잘 관리해야 한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영화가 화제가 되었던 것은 우수한 작품성 뿐 아니라 제목이 주는 상징성 때문이다. 준비 안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아닐지라도 최소한 준비된 노인을 위한 나라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준비 안된 노인을 함께 준비시켜 더불어 행복한 나라가 되기를 소망한다.

에디터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