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운 당뇨 합병증, 잘못된 관리로 ‘이것’ 잃는다?

[오늘의 건강]당뇨는 다양한 합병증을 불러와 일상 속 관리가 필수

혈당을 체크하는 의사와 환자
당뇨 환자의 15%는 발 궤양을 앓고 절단하는 경우도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구름이 많고 흐리다가 저녁부터 맑아질 전망이다.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바람이 시속 35∼70㎞(10~20㎧)로 강하게 불어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대비하자.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점차 낮아져 춥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12~1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매년 11월 14일은 ‘세계 당뇨병의 날’(World Diabetes Day)로 세계보건기구와 세계당뇨병연맹이 1991년 공동으로 제정했다. 늘어나는 당뇨병에 대해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당뇨병의 예방과 관리, 치료법을 알리는 국제적인 기념일로 정착됐다.

당뇨병은 만성 질환으로 일상 속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데, 조금만 소홀하면 쉽게 만성 합병증을 얻게 된다. ▲망막변증 ▲신장병증 ▲당뇨발 등이 대표적이다. 당뇨병 환자는 말초혈관질환으로 인해 신경이 서서히 파괴되고 혈관도 점차 막혀 몸의 끝부분에 쉽게 궤양이 생긴다. 특히,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면 발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 당뇨발이 잘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당뇨발은 ‘당뇨병성 족부병증’으로 당뇨환자 발에 생기는 모든 문제를 말한다. 발 피부나 점막 조직이 헐어 궤양이 생기는 경우가 많다. 궤양은 주로 압력을 강하게 받는 발뒤꿈치 같은 부위에 생기며 굳은살과 명확한 경계가 생긴다.

실제 당뇨병 환자의 약 15%가 한 번 이상 발 궤양을 앓으며, 그중 1~3%는 다리 일부를 절단하는 수술을 받는다. 재발도 흔해 1년 내 30% 환자가 다시 병원을 찾고 당뇨발 수술 환자의 50% 이상이 수술 후 4년 이내 반대쪽 수술을 받는다.

당뇨발은 환자 삶의 질을 크게 떨어트려 예방과 관리가 필수적이다. 가정에서 소독되지 않은 핀셋이나 칼로 상처 부위를 건드리거나 고름이 생겨도 방치하는데 이는 이차 감염을 불러올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발에 궤양이 생기면 즉시 병원에 방문해 조직을 제거하고 상처를 소독해야 한다. 발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관리하고 불편한 신발과 과격한 운동을 삼가고 족부 변형이나 발바닥 굳은살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김혜원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