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데믹 우려속 제약사 감기약 증산위해 약가 인상 추진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확진자와 독감환자가 동시에 증가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이 커지면서 조제용 감기약 부족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제약업체들의 감기약 생산을 독려하기 위한 방안으로 약가 인상을 추진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3일 서울 시티타워에서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감기약을 생산하는 종근당 한국존슨앤드존슨 코오롱제약 한미약품 부광약품 제뉴원사이언스 등 6개 제약사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제약사는 조제용으로 쓰이는 해열진통제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 650㎎를 생산하는 기업들이다. 조제용 아세트아미노펜 650㎎의 1정당 가격은 50∼51원으로, 일반용의 4분의 1에 불과해 제약사들이 증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아 조제용 감기약 부족 사태가 나타나고 있다.

간담회에서 박민수 제2차관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감기약을 비롯한 의약품 생산과 연구개발을 위한 제약바이오업계의 노력과 협조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제약업계의 감기약 생산·공급 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제약사의 신청에 따라 진행 중인 건강보험 약가 조정 절차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보건복지부와 제약업계는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등에 대비하여 국민이 감기약 부족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충분하고 원활한 감기약 공급을 위해 생산량 증대 및 유통 원활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복지부는 약가 인상 등 필요한 제도적 지원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박민수 제2차관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해 필요한 의약품의 생산·공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제약업계의 노력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실질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