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차입금 규모 830억·부채비율 71%

금리 인상·실물경제 악화서 차입금 상환 지속 추진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은 긍정적 경영실적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차입금 상환을 적극 나서고 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일양약품 차입금 규모는 약 830억대로 10여년 만에 가장 적은 수치로 이는 실적 확대로 풍부해진 유동성을 지속적으로 차입금 상환에 썼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단기차입금’ 해결에 적극적으로 진행해 지난해와 비교해 약 173억원(6월말 기준)을 줄였고, 부채비율도 전년대비 11% 낮춰 71%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일양약품은 지난해 항궤양제 신약 ‘놀텍’ 과 ‘슈펙트’ 와  백신 등의 판매 호조로 매출 3713억원(연결 재무제표), 영업이익 410억, 당기순이익 260억원 등을 기록해 풍부한 현금성자산을 확보했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