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트라우마’ , 어떻게 알 수 있을까?

한국임상심리학회 '트라우마 증상과 대처법' 지침

31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에서 조문을 마친 한 시민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뉴스1]
이태원 참사로 ‘재난 후 트라우마’를 겪을 가능성이 높은 생존자들에 대한 심리치료와 지원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국내 최악 압사사고였던 만큼 사상자 숫자도 상당할 뿐만 아니라 참사 현장에 있던 생존자와 목격자 규모를 쉽게 추산하기 어렵다. 일각에선 적어도 1만 명 이상이 이번 참사로 심리적 고통을 겪을 것이라 우려하고 있다.

한국임상심리학회는 참사 트라우마로 고통받는 생존자들을 위해 ‘트라우마 회복을 위한 심리적 안정 지침’을 31일 공개했다. 학회는 “충격적인 사건을 경험한 뒤 사람들의 반응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정 기간 심리·신체적인 변화와 고통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침은 갑작스러운 사고나 재난을 경험한 후 나타나는 반응을 다음과 같이 안내했다.

◇신체적 변화: △불면증 △몸의 떨림 △피로감 △식욕 저하 △폭식 △소화불량 △평소보다 심장박동이 빨라짐 △활력 저하
◇심리적 변화: △불안 △공포 △분노 △절망감 △지나치게 예민해짐 △악몽 △죄책감 △ 비현실감

학회는 일상에서 겪는 전형적인 트라우마 증상을 세밀하게 제시했다. 이러한 증상의 원형은 크게 △침습적 증상(사건 당시의 기억이 수시로 떠오르거나, 꿈으로 반복 재생되는 현상) △회피 △무감각 △지나친 각성 등이다. 이는 사고 당시의 괴로운 기억을 잊기 위해, 혹은 너무나 강렬해서 잊지 못하기에 나타나는 반응이다.

트라우마의 고통은 시간이 지나며 누그러지지만 부정적 영향을 방치할 경우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불안장애,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등 후유증을 겪을 수도 있다. 이런 증상을 느끼는 본인의 극복 의지와 주변인의 배려와 노력이 필요하다. 약물·상담·인지행동요법 등 전문적인 도움을 받아야 할 때도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임상심리학회는 트라우마 증상을 악화시키는 행동을 우선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심리적 괴로움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본인과 주변인의 행동 지침도 제시했다.

◇트라우마를 악화할 수 있어 되도록 피해야 할 행동

1. 혼자 있는 것: 다른 사람과 함께 있는 자리를 피하고 혼자서만 지내려는 행동은 스트레스 반응을 더 가중할 수 있으며, 부정적인 생각에 더 몰두하게 만든다.
2. 자책: 사건의 원인을 자신의 탓으로 돌려 자책하는 것은 깊은 우울감을 만들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건과 그로 인한 괴로운 기억의 원인은 자신의 탓이 아니라고 스스로를 다독인다.
3. 술이나 담배에 의지: 자신을 돌보지 않고, 괴로움을 잊기 위해 술이나 담배 등 중독성 물질에 의지하는 행동은 트라우마 회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4. 사고와 관련된 기사나 정보에 몰두하는 것: 경험한 사고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행동은 트라우마와 관련한 증상을 더욱 불러올 수 있다.
5. 사고와 관련된 것을 무조건 피하는 것: 반대로 그렇다고 해서 사고와 관련된 장소, 정보 등을 무조건 피하는 것은 오히려 트라우마를 더욱 강화할 수 있다. 감당할 수 없는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했기에 지금 느끼는 고통이 자연스럽고 당연한 반응이라는 점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트라우마로 괴롭다고 혼자서만 지내려는 행동은 스트레스 반응을 더 가중할 수 있으며, 부정적인 생각에 더 몰두하게 만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심리적 고통 완화에 도움이 되는 행동

1. 심호흡, 복식호흡 등 안정화 기법: 스트레스 상태에서는 근육이 긴장되고 호흡이 불안정한 상태가 된다. 따라서 호흡을 깊게 하거나 복식호흡을 하는 등의 행동은 긴장을 완화해 심신을 안정할 수 있게 돕는다.
2. 충분한 휴식과 규칙적인 생활 유지: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고 충분한 휴식 시간을 갖는 것은 트라우마 회복에 도움이 된다.
3. 자신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현재의 상황이 삶에서 힘든 시기라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고 자신을 위로하고 격려해 준다.
4. 주의 분산시키기: 심리적 괴로움으로 자해와 자살 등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땐 주의를 분산한다. 이전에는 해보지 않은 새로운 활동이나 다른 생각이 들지 않도록 몰두할 수 있는 활동도 괜찮다. 트라우마를 자극하지 않는 영상이나 책을 읽거나, 게임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5.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나를 이해해 줄 주변 사람들을 만나서 도움을 요청하고 대화를 하는 것은 자신의 고통에 대한 주변 사람들의 지지를 경험하는 데 도움이 된다.

◇가족과 주변 사람들의 역할
1. 생존자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고 마음의 고통을 이해하려고 노력한다.
2. 생존자의 고통이 지속된다면 심리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3. 생존자가 죄책감을 느끼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주의한다.
4. 생존자의 현재 상태에 관심을 갖고 보살핀다.
5. 생존자의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정보나 조언 등을 제공한다.

생존자의 회복을 위해 가족과 주변인들은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고 마음의 고통을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임상심리학회는 “이번 참사로 고통받는 분들의 마음 회복을 위해 국가 재난 정신건강 지원체계에 적극 협조하고 지원하겠다”면서 “충격적인 사건으로 인한 트라우마 회복에는 (본인의 노력뿐 아니라) 공동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참사 사상자·생존자에 대한 비난과 혐오표현을 자제하고 사고 현장을 촬영한 사진이나 동영상 공유 등을 삼가달라고도 재차 당부했다.

이번 참사로 스스로 견딜 수 없을 만큼 심리적 괴로움이 느껴진다면 정부가 운영하는 정신건강위기 통합 상담전화(1577-0199)에 연락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