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고려대 해부학교실 교수

오늘의 인물

김현 고려대 의대 해부학교실 교수

김현 고려대 의대 해부학교실 교수가 대한해부학회 가을학술대회에서 학술상 최고상인 ‘으뜸상’을 수상했다. 학회는 평생을 해부학 연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같이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 교수의 핵심 연구 분야는 유전자 발현 분석과 신경해부학적 접근을 통한 우울증 연구다. 지금까지 280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에 발표한 ‘부지런한 연구자’이기도 하다.

대표적인 연구로 ‘백스’라는 유전자가 뇌 신경세포가 죽는 과정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혀냈다. 이를 이용하면 뇌질환 세포치료법의 효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고삐핵이라는 뇌의 부위가 우울증 환자의 뇌 활동에서 발견되는 특징적인 부분이란 점을 규명하는 데도 기여했다.

이러한 공로로 김 교수는 한국연구재단 국책연구본부 뇌첨단의공학단장, 한국뇌신경과학회장, 뇌프론티어사업단 기획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국내 뇌과학 연구 증진에 기여해왔다. 지난해에는 의학 분야 최고 권위 기관인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신임 정회원으로 선출되기도 했다.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