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글로벌 출신 임원 영입으로 해외진출 본격화”

글로벌 기관 및 기업 출신 인재 영입 박차...미국법인 설립도 본궤도 진입

해리 클리엔쏘스 부사장, 샐리 최 본부장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빌&멜린다게이츠재단의 Senior Program Officer 해리 클리엔쏘스를 미국 법인 SK bioscience USA의 백신 연구개발(R&D) 전략 및 대외 혁신 담당 부사장(EVP of Vaccine R&D Strategy and External Innovation)으로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클리엔쏘스 부사장은 영국 생명공학 기업인 아캄비스(Acambis.Inc) 연구소 부소장, 사노피 파스퇴르 과학혁신 담당 부사장을 역임하면서 30년 이상 바이오·백신 연구 및 사업 전략을 이끈 전문가다. 영국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대에서 미생물학과 생화학을 전공했고, 런던대 의료분자미생물학 박사 학위를 보유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에 앞서  백신 연구개발, 해외사업 및 생산 부문 총괄 임원인 김훈 CTO를 미국 법인장으로 겸직 발령하고 내년 초 SK bioscience USA 사무소를 개설하기로 했다.

김 CTO는 SK바이오사이언스 백신·바이오 사업의 글로벌화와 신규 플랫폼 및 미래 성장동력 발굴 등을 맡게 된다.

SK bioscience USA 사무소는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로 자리매김한 보스턴에 개설될 예정이다. 보스턴은 하버드, MIT 등 유수의 대학과 GSK, 머크, 화이자 등 글로벌 빅파마 등 약 2000개 글로벌 바이오·제약 기업들이 밀집되어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또 미국 식품의약국(FDA) 샐리 최(Sally Choe) 약물평가연구센터 산하 제네릭 의약품사무국 국장을 임상, 인허가, Medical 분야 총괄 허가임상본부장으로 영입했다.

그는 BMS, 화이자 등 글로벌 제약사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고 파렉셀 인터내셔널의 컨설팅 부문 임원을 역임했다. 이후 FDA에서 12년간 근무하며 연구 무결성 및 감시부, 중개과학부 부국장, 제네릭 의약품사무국 국장을 역임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