ㅇㅇ서 자란 어린이, ‘마음 튼튼한 어른’ 된다

바다, 강, 호수 등 '파란 공간' 경험, 정신건강에 지속 영향

어린 시절 바다, 강, 호수를 접한 ‘파란 공간(blue space)’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평생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 시절 바다, 강, 호수를 접한 ‘파란 공간(blue space)’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이 평생에 걸쳐 삶의 만족도에 중요하고 지속적인 혜택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환경심리학저널(Journal of Environmental Psychology)》에 발표된 유럽과 미국, 호주 12개국 연구진의 공동연구를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지난주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18개국 1만 5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어린 시절 물과 관련된 파란 공간에 노출된 경험과 성인기 삶의 만족도에 대한 ‘블루헬스(BlueHealth) 인터내셔널 서베이’의 조사 결과를 분석했다. 참가자들은 16세까지 얼마나 자주 푸른 공간을 방문했는지, 파란 공간과 얼마나 가까이 접한 곳에 살았는지, 보호자의 허락을 받고 수영과 물놀이를 얼마나 편안하게 했는지에 대한 추억을 소환했다. 또 지난 4주 동안 파란 공간과 녹색 공간(족지)에 노출된 경험과 지난 2주 동안의 정신 건강 상태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연구진은 이를 통해 어린 시절 파란 공간에 자주 노출되는 것과 성인기 삶의 만족도 간에 관련성이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런 결과는 국적과 지역에 상관없이 일관되게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성인들은 또한 해안, 강, 호수 주변에 친숙하고 자신감을 가질 뿐만 아니라 수역 주변에서 더 높은 수준의 기쁨을 느꼈고 나이가 들수록 자연에서 여가 시간을 보내는 경향이 더 커졌다. 결국, 푸른 공간에서 지내는 시간은 그들의 기분과 삶의 만족도를 향상시켰다.

연구진 중 한 명인 오스트리아 비엔나대의 매슈 화이트 선임연구원은 “파도와 수온의 위험성과 함께 수영도 가르쳐야 하며 물에 들어가면 위험하다고만 가르치는 것은 아이들의 건강과 삶의 만족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라고 말했다. 그는 “어른과 어린이 모두 물속에서 시간을 보내지 않고 물 근처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많은 혜택을 누린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숲, 공원, 정원과 같은 푸른 공간과 녹색 공간을 모두 포함하여 자연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의 이점에 주목하는 연구들이 늘어나고 있다. 자연환경은 사람들의 신체 활동 수준을 높이고, 기분과 복지를 증진하며 스트레스와 불안을 낮출 수 있다.

연구진은 특히 파란 공간은 수영, 낚시, 수상스포츠 같은 여가 활동뿐 아니라 기분을 좋게 하는 파도 소리와 빛의 반사 같은 독특한 감각 특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 중 한 명인 이탈리아 로마 라 사피엔차대의 발레리아 비탈레 박사과정 연구원은 “이번 연구가 2가지 관점에서 정책적 시사점이 있다”고 말했다. 우선 삶의 만족도에 대한 잠재적인 이점을 최적화하기 위해 자연 공간을 보호하고 투자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이다. 또한 어린 시절 파란 공간을 더욱 많이 경험할수록 노년기 정신건강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정책적으로도 주목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한건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