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픈 뱃속이 편안… 소화기에 좋은 식품 5

속이 편하려면 건강에 좋지 않고 장을 파괴하는 음식을 끊고, 소화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게 중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속 쓰림이나 변비, 장 통증, 가스, 설사 등은 소화기관이 도움을 요청하는 신호다. 하루 이틀도 아니고 거의 매일 소화가 되지 않으면 피곤하고 수면의 질이 떨어진다. 기분도 우울해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기도 한다. 반면에 소화가 잘 되면 에너지가 증강되고 피부가 좋아지며 잠을 잘 자게 되며 행복감이 넘치게 된다.

 

가공음식, 탄산음료, 술 등은 소화에 좋지 않은 대표적인 식품들이다. 이런 음식은 염증을 일으켜 소화기를 상하게 한다. 자라게 해 장에 구멍을 내거나 통증을 일으킨다. 소회기관을 파괴하는 음식을 끊고, 좋은 음식을 먹어보자. 건강 정보 사이트 ‘원그린플래니트(onegreenplanet)’가 소화 건강에 좋은 식품 5가지를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케일

케일은 섬유질 함유량이 높다. 소화를 증진시키고 소화관에서 독소를 제거한다. 케일을 가급적 생으로 먹고, 꼭 익혀 먹어야 한다면, 5분 이상 열을 가하지 않는 것이 좋다. 케일에 열을 가하면 각종 영양소들이 파괴되기 때문이다. 녹즙용으로는 잎이 크고 대가 굵은 것이 주로 이용되고, 쌈이나 샐러드에는 부드럽고 신선한 어린잎이 이용된다.

 

치아시드

치아시드(Chia seed·치아 씨앗)에는 섬유질과 단백질, 미네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치아시드는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장 기능을 향상시키며 몸속 염증을 감소시키는 데 거의 완벽한 식품이다. 2스푼의 치아시드에는 섬유질이 10g이나 들어있는데 이는 하루 섭취 권장량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과식초

사과식초에는 아세트산이 많이 들어있다. 아세트산은 칼슘을 비롯해 비타민 미네랄 등 몸에 중요한 성분들을 흡수하는 소화력을 증가시키는 효능이 있다. 사과식초는 또 탄수화물을 당분으로 분쇄하는 소화 효소를 억제함으로써 식사 후 혈당이 급속하게 오르는 것을 방지하는 효능이 있다.

 

코코넛 오일

식사 후에 배가 더부룩하고 팽창해 고생을 한 적이 있는가. 코코넛 오일에 들어있는 중간 사슬 지방산은 탁월한 항균 성분으로 소화기관에 나쁜 영향을 주는 칸디나 균이나 독소, 세균, 기생충의 영향을 완화시킨다. 코코넛 오일은 또한 음식으로부터 영양소를 흡수하는 것을 향상시키고 신진대사와 에너지를 증강시킨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아보카도

섬유질과 비타민, 미네랄, 건강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아보카도는 소화기관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좋은 방법이다. 아보카도 한 개에는 섬유질 하루 섭취 권장량의 54%가 들어있다. 또한 칼륨과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있어 소화기관으로 수분을 끌어들임으로써 변비를 방지한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