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이 근질근질.. ‘이 병’의 전조증상?

대단한 좌욕 효과... 먼저 잘 씻는 게 중요

항문이 자주 가려우면 원인을 찾아 치핵 등을 예방해야 한다. [사진=게티이미지]

시도 때도 없이 항문이 가려워 고민하는 사람이 있다. 민감한 부위라 주위에 사람이 있으면 대놓고 긁을 수도 없다. 원인은 다양하다. 항문 주위의 청결 문제, 카페인 음료 등 항문을 자극하는 음식, 피부염, 치질-치루 등이다. 항문이 자주 가려울 경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 사람 많은 곳에서 근질근질… 이유가?

항문 주위도 혈액순환이 중요하다. 너무 꽉 조이거나 땀 흡수가 떨어지는 속옷은 피하는 게 좋다. 커피, 우유, 홍차, 술 등도 항문 가려움증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건선, 습진, 지루와 같은 피부병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곰팡이균에 의한 진균성 항문소양증이나 건선이 항문 주위에 생길 수도 있다. 가렵다고 긁으면 피부 손상을 일으켜 가려움증이 더 심해질 수 있다. 가려울 때는 긁지 말고 미지근한 물로 항문을 닦는 것이 도움이 된다.

◆ 역시 잘 씻는 게 중요… 대단한 좌욕의 효과

항문도 청결이 중요하다. 따뜻한 물에 항문을 담그면 세척과 함께 피가 잘 돌게 된다. 남자는 전립선질환 예방에도 매우 좋다. 비누는 항문에 자극을 줄 수 있어 물로 그냥 씻는게 좋다. 특히 치질 징후가 보이면 악화되지 않도록 매일 좌욕을 해야 한다. 치질 수술까지 하면 어차피 좌욕을 생활화해야 한다. 치질 증상이 나타나면 한 번에 10분 가량 하루에 수차례 해야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 치질 악화되기 전에… 치핵 관리 중요

‘치질’이란 항문에 생긴 병을 총칭한다. 항문 주위의 정맥이 커지고 늘어나 덩어리가 만들어진 것이 ‘치핵’이다. 치질 수술은 주로 치핵 절제술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변실금 등 수술 합병증도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둬야 한다. 변이 새어나오는 변실금도 그 중 하나로 대부분 일시적이나 일부에서 영구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치액 증상이 악화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

◆ 물, 표고버섯, 시금치, 미역… 채소, 과일, 잡곡에 많은 식이섬유

치핵을 예방하거나 증상을 완화하려면 먼저 변을 부드럽게 만들고, 쉽게 배변할 수 있도록 식이섬유(섬유질)를 충분히 먹어야 한다. 배변 시 항문에 걸리는 압력과 긴장을 줄여줘야 한다. 식이섬유가 많은 음식은 말린 표고버섯, 시금치, 미역 등을 비롯해 사과, 바나나 등 대부분의 과일-채소다. 물도 중요하다. 나이 들면 갈증을 덜 느끼기 때문에 목이 마르지 않아도 수시로 물을 마시는 게 좋다.

◆ 치핵 예방-관리 위한 생활습관은?

배변의 기미가 보이면 즉시 화장실을 가야 한다. 바쁘다는 핑계로 늦추면 배변 욕구가 사라질 수 있다. 화장실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등 오래 앉아 있지 말아야 한다. 음주는 혈관을 확장시켜 치핵을 악화시키므로 당분간 금주를 하는 것이 좋다. 규칙적인 운동은 장의 활동을 도와 배변에 도움이 된다. 변비약을 먹을 경우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 치핵은 일부 가족력도 있다. 직계 가족 중에 치핵 환자가 있으면 본인도 조심해야 한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