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의 ‘위험한 병’은 역시 암.. 위암, 대장암이 왜?

암 사망률 폐암, 간암, 대장암, 위암, 췌장암 순

만 40세 이상은 2년마다 무료 위내시경을 받을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 통계’를 보면 작년 국내 전체 사망자 가운데 암이 원인인 경우가 26.0%를 차지, 가장 많았다. 2위 심장 질환(9.9%)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숫자다. 역시 암은 치명적 병임이 증명된 것이다. 그런데 무료 국가암검진이 진행되는 위암, 대장암 사망자가 여전히 많다. 왜 그럴까?

◆ 사망 원인 가운데 암이… 50대 35.4%, 60대 41.4%

전체 사망자 가운데 암이 원인인 경우 40대 27.7%, 50대 35.4%, 60대 41.4%, 70대 34.7%, 80세 이상 17.1%였다. 작년 암 사망자는 8만2688명, 사망률은 10만명 당 161.1명으로 전년보다 0.6% 늘었다. 암 사망률은 폐암(36.8명), 간암(20.0명), 대장암(17.5명), 위암(14.1명), 췌장암(13.5명) 순으로 높았다. 남자는 폐암, 간암, 대장암 순으로 사망률이 높았고 여자는 폐암, 대장암, 췌장암 순으로 높았다.

◆ 증상 없었는데… 몸으로 느끼면 꽤 진행된 경우

암이 무서운 이유는 다른 병과 달리 증상이 늦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뒤늦게 발견하면 수술을 할 수 없어 사망률이 높다. 궤양을 동반한 조기 위암의 경우 속 쓰림 증상 등이 있을 수 있지만, 소화불량 등 위장병으로 무시하기 쉽다. 대장암도 갑자기 변을 보기 힘들어지거나 변 보는 횟수가 바뀌는 등 배변 습관의 변화, 혈변(선홍색이나 검붉은색) 또는 끈적한 점액변이 나오면 상당히 진행된 경우다.

◆ 만 40세 이상 2년마다 무료 위내시경… 왜 사망자 많나?

위암은 국가암검진에 따라 만 40세 이상은 2년마다 무료 위내시경을 받을 수 있다. 위암은 증상이 나타나면 치료가 힘들기 때문에 위내시경으로 일찍 발견해야 한다. 그런데 무료 내시경인데도 귀찮다고 건너뛰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위암 3기 이상 때 발견하면 치료가 어렵고 환자도 고생한다. 그때서야 후회한다. 평소 짠 음식을 좋아하고 흡연자, 가족력이 있다면 위내시경에 더 신경 써야 한다.

대장암은 국가암검진에 따라 만 50세 이상은 1년 마다 분변잠혈검사(대변검사)를 한다. 혈흔 등 암이 의심되면 대장내시경을 한다. 가족력 등 위험요인이 있다면 바로 자비로 대장내시경을 할 수 있다. 번거롭더라도 대변검사만 해도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는데 도움이 된다.

◆ 위암, 대장암 예방법은?

위암 예방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고 너무 짠 음식, 탄 고기나 생선, 훈제 음식은 절제하는 게 좋다. 흡연은 위암 위험을 2.5배 정도 높인다. 대장암은 음식의 종류와 상관없이 섭취하는 총 칼로리가 높을수록 위험도가 높아진다. 붉은 고기와 고단백질-고지방 음식은 칼로리가 높고 발암물질을 발생시킬 수 있다. 섬유소가 많은 채소, 과일이 대장암 위험을 낮춘다. 앉아 있는 시간을 줄이는 등 몸을 자주 움직이는 게 좋다.

김용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