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것 아냐”…평범한 건강 적신호 5

설태, 손톱 갈라짐 등 유심히 살펴야

혀에 생기는 설태는 무심코 넘기기 쉽지만 다른 질환 신호일 수도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우리 몸에 이상이 생기면 다양한 모습으로 신체에 반응이 나타난다. 대표적으로 통증은 몸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다. 몸에 어떤 변화가 생겼을 때는 건강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 아닌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미국 ABC방송 홈페이지 ‘이에비씨닷컴’의 자료를 토대로 사소해보이지만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것을 알려주는 신체 신호에 대해 알아봤다.

△입 주위 갈라짐

입 주위가 갈라지는 것은 몸에 필요한 비타민이 부족하다는 신호다. 특히 비타민B가 부족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입 주위가 갈라질 수 있다. 비타민B는 신진대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며 부족할 경우 면역 체계가 약해질 수 있다. 입 주위가 갈라진다면 시금치 등 잎채소와 호두, 아몬드 등 견과류, 바나나, 토마토 등 비타민B가 풍부한 음식을 먹어 이를 보충해 주는 것이 좋다.

△설태

설태는 혓바닥에 끼는 흰색이나 회색, 황갈색의 이끼 모양 물질을 말한다. 보통 혀는 옅은 분홍색을 띠는데 설태는 혀의 등 쪽, 즉 입천장과 닿는 쪽 부분이 하얗거나 검게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혀는 수많은 세균이 살고 있는 세균의 온상지다. 따라서 설태가 시작되면 단순히 설태를 제거하는 것 외에 다른 병이 생긴 것은 아닌지를 의심해야 한다. 특히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할 것은 여성의 세균성 질염이다. 질 부위가 간지러우면서 설태가 나타난다면 세균성 질염에 걸렸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손톱 갈라짐

손톱이 갈라지는 현상은 대부분 특정 영양소가 부족하기 때문에 생긴다. 특히 비타민D나 칼슘, 아연이 부족할 경우 손톱이 잘 갈라진다. 영양을 골고루 섭취하는 것 외에 밤에 손톱을 5분 정도 물에 담군 뒤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도 증상을 완화하는 한 방법이다.

△희미한 눈썹

눈썹 끝이 유난히 희미하다면 갑상선(갑상샘)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 눈썹이 또렷하지 않은 이유는 갑상선이 충분한 호르몬을 공급하지 못하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또 우리가 흔히 ‘다크 서클’이라고 부르는 눈 주변이 거뭇거뭇하게 변하는 현상은 몸이 알레르기를 앓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신호다.

△노란 피부 돌기

닭살 같은 노란 피부 돌기가 생겼다면 이는 콜레스테롤로 인한 지방 축적 현상일 가능성이 높다. 노란 돌기는 신체 모든 부위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지방 축적의 경우 보통 무릎에서 가장 많이 나타난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