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 기억력, 불안감…건강에 좋은 향기 5

식탐 억제, 진정 효과도 있어

라벤더 향은 깊은 수면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간의 후각은 수천가지의 향기를 구별할 수 있고 미각보다 1만 배나 정교하다. 우리 코 안에는 수백만 개의 후각 수용체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코가 각종 향기를 맡게 해주면 기억력과 기분, 에너지 향상을 이룰 수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뉴바이리얼티닷컴’이 건강을 증진시키는 향기를 소개했다.

△사과 향: 과도한 식욕 억제

연구에 따르면 풋사과 향은 식탐을 다루는 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체중인 사람들이 식탐을 느꼈을 때 풋사과 향기 등을 맡게 했을 때 맡지 않은 사람보다 더 많은 체중을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로즈메리 향: 기억력이 ‘쑥’

영국에서 48명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연구에서 로즈메리 향을 맡은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에 비해 기억력 테스트에서 월등히 앞서는 성적을 보였고, 더 기민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렌지 향: 진정 작용

오스트리아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집회 전에 오렌지 향을 맡은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불안감이 덜 한 반면, 더 적극적이고 평온해 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벤더 향: 깊은 수면 유도

수세기 동안 베개를 라벤더 꽃으로 채워 온 이유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라벤더는 깊은 서파수면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벤더 향이 경미한 불면증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한 복강경 위 수술을 받는 환자에게 라벤더 향을 맡게 한 결과 통증이 감소되고 진통제를 덜 요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페퍼민트 향: 운동 능력 향상

한 미국 대학농구팀의 선수들에게 페퍼민트 향을 맡게 한 결과, 의욕과 에너지, 스피드, 자신감 등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선수들 중에는 페퍼민트 흡입기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한 스포츠용품업체는 스포츠 브래지어에 페퍼민트 향을 넣기도 했다. 또한 페퍼민트 향이 두통을 완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페퍼민트 향은 아세트아미노펜(진통해열제 성분) 만큼 효과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권순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