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에서 자주 일어서라… 직장인의 최고 건강 팁

오래 앉아있는 습관은 당뇨병과 심장마비 위험을 높이고 허리둘레를 늘게 하므로 자주 일어나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잠깐씩 서는 것만으로도 건강 향상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건강에 여러모로 좋지 않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캐나다 캘거리의 알버타 헬스 서비스 연구팀이 미국인의 신체 활동 자료와 암 발생 통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미국에서 한 해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 중에 9만 건 이상이 움직이지 않고 오래 앉아있는 것이 주된 원인으로 파악됐다. 구체적으로 유방암은 4만9000건, 대장암은 4만3000건이었다. 이 뿐만 아니라 오래 앉아 있는 습관은 당뇨병 심장마비 위험을 높이고 허리둘레를 늘게 하며 하체비만을 유발하기도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와 관련해 하루 종일 앉아서 일하는 직장인들은 일을 하다가 휴식을 취할 때는 1분이라도 의자에서 떨어져 쉬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조금이라도 서서 지내는 시간이 길수록 허리둘레가 줄어들고 심장건강도 더 좋아진다는 것이다.

호주 퀸즈랜드대학교 제네비브 힐리 교수팀은 20세 이상 성인 4757명에게 일주일 동안 깨어있는 시간에 오른쪽 허리춤에 가속도계를 달고 있게 했다. 가속도계는 사람들의 신체활동의 양과 강도를 분단위로 측정할 수 있다. 연구진은 사람들의 활동 수치가 아주 낮으면 앉아 있었던 것이라고 간주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람들이 하루에 앉아서 보내는 시간은 1.8시간에서 21.2시간까지 이르렀고 의자에서 일어서서 보내는 휴식 시간은 고작 평균 4.12분이었다. 연구 결과, 일하는 내내 전혀 쉬지 않는 사람보다 잠깐씩이라도 쉬는 시간을 가지는 사람일수록 허리둘레가 더 적었고 C-반응성 단백질의 수치도 더 낮았다.

C-반응성단백질이란 간에서 만들어지는 단백질로 몸에 염증이 있을 때 수치가 증가한다. 허리둘레가 적다는 것은 복부지방이 적고 심장건강이 더 좋다는 것을 의미한다. 허리둘레가 클수록 당뇨병, 고혈압, 심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의자에서 일어나서 휴식하는 시간이 가장 긴 사람들의 허리둘레는 휴식 시간이 가장 짧은 사람의 허리둘레보다 평균 4.1cm 작았다. 가장 자주 서서 휴식한 사람의 바지 사이즈는 가장 쉬는 횟수가 적은 사람보다 두 사이즈 정도 작았다. 가장 자주 휴식 시간을 가진 사람은 일주일에 1258번이었고 가장 적게 휴식한 사람은 일주일에 99번이었다.

힐리 교수는 “사람의 다리 근육과 은 어떤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큰 힘을 쏟는데, 앉거나 비스듬히 기대있을 때 이 근육들은 기본적으로 비활동적이 된다”며 “짧더라도 의자에서 떨어져 쉬면 이들 근육이 수축되고 운동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실렸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