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일약품 화성공장 폭발사고 화재로 1명 사망

부상자도 10여명 발생

 

화일약품 상신리 공장 화재현장[사진 = news1]
코스닥 상장사인 화일약품 화성 공장에서 폭발사고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1명이 사망하고 1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30일 오후 30일 2시22분경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화일약품 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119 신고를 받고 펌프차 등 장비 52대와 소방관 등 인력 94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진행했고 4시 45분경 큰 불을 잡았다.

불이 난 건물은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연면적 2700여㎡이고 발화 지점은 3층인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인해 건물내에 고립됐던 20대 직원이 사망했다.  또 4명이 중상을 입었고, 10여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화일약품 상신리 공장에는 톨루엔과 아세톤 등 화학약품이 다량 보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폭발사고 원인을 파악중이다.

김용주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