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젠바이오, 혈액기반 치매 조기진단 제품 개발

NGS 기반 암 정밀진단 기술력...치매 조기진단으로 확대

알츠하이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NGS(차세대 염기서열분석) 정밀진단 플랫폼 전문기업인 엔젠바이오는 4개 바이오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한 국가치매극복기술개발사업에서 발굴된 바이오 마커를 활용해 조기진단으로 쓰이는 혈액기반의 체외진단 의료기기 시제품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급속한 고령화로 파킨슨병 및 루이소체 치매환자가 증가하면서 치매 조기진단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중앙치매센터 지난해 발표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 환자 수는 약 83만 명으로 동일연령노인인구 수의 약 10%에 달한다.

엔젠바이오는 파킨슨병 치매와 루이소체 치매를 조기진단할 수 있는 NGS 패널과 분석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한 번의 검사로 치매와 관련된 유전적 인자 및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다. 향후 치매와 관련된 다양한 임상에서 활용될 수 있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과 관련해선 2건의 특허를 서울아산병원과 공동 출원했다.

엔젠바이오 김광중 연구소장은 “국내외 검사실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재 임상현장에서 검사하는 치매 관련 유전인자를 모두 포함하고, 해당 유전변이를 정확하게 검출 및 분석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치매 치료제와 관련해 최근 미국 제약업체 바이오젠과 일본 에자이가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 항체 치료 후보물질 ‘레카네맙’이 임상 3상 시험에서 효능 입증에 성공하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장봄이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