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쓰림이 위암으로?… 위 질환별 식사법

위 질환이 있을 때는 위에 자극을 주지 않는 부드럽고 소화되기 쉬운 음식을 조금씩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속이 쓰린 증상이 있으면 불안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있다. ‘위암’을 떠올리는 것이다. 흔히 발견되는 위염이나 위궤양이 위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을까? 위를 건강하게 하는 식사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세브란스병원과 함께 위 질환의 종류와 식사법에 대해 알아보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경미한 위염이나 위궤양은?

건강검진에서 많은 직장인들이 위염 통보를 받는 경우가 있다. 경미한 위염이나 양성 위궤양은 위암으로 발전하지 않는다. 위 내시경을 통해 단순 위염으로 판정받았다면 스트레스를 피하고 금연, 절주, 식습관을 개선해 치료할 수 있다.

 

 

위축성 위염은?

위가 만성적으로 자극을 받아 점막이 얇아져 있는 위축성 위염은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 위축성 위염은 단순히 위에 염증만 있는 상태가 아니다. 1년에 한차례 위장 내시경 등을 통해 위 점막의 변화를 관찰할 필요가 있다. 지속적으로 위 점막에 자극을 주는 요인은 다양하다. 헬리코박터 균이 원인이 될 수 있고 짜거나 탄 음식, 흡연, 과음에 노출된 식습관도 발병 원인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위궤양과 위암의 관계

양성 위궤양은 위암으로 발전하지 않는다. 활동이 왕성한 위궤양은 내시경 검사에서도 양성 위궤양인지 아니면 위암이 위궤양처럼 보이는 것인지 감별하기 힘들 때가 많다.

 

조직 검사에서 암세포만 있는 것이 아니라 활동기 위궤양 형태로 나타났을 경우가 있다. 염증 세포가 많이 퍼져 있어 암세포가 섞여 있어도 조직검사에서 관찰되지 않을 수 있다. 양성 위궤양을 처음 진단받은 사람은 조직 검사에서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지 않더라도 약 복용 후 몇 개월 지난 뒤 추적 내시경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위궤양을 위한 식사법

위궤양이란 위의 점막조직이 위산이나 펩신에 의해 파괴되어 헐은 상태를 말한다. 세브란스병원 영양팀에 따르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편안한 상태에서 식사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증이 심하면 부드럽고 소화되기 쉬운 음식을 조금씩 자주 섭취하는 것이 좋다.

 

– 헐은 위 점막의 빠른 치유를 위해 단백질, 철분, 비타민C 등을 충분히 섭취한다.

 술과 알코올 음료, 카페인 음료 등은 위산과 펩신의 분비를 자극할 수 있어 먹지 말아야 한다.

– 고춧가루, 후추 등 자극성 조미료도 궤양의 상처부위를 자극할 수 있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 거칠고 딱딱한 음식, 말린 것, 튀긴 음식 등은 가급적 섭취하지 않는 것이 좋다. 굳이 먹는다면 잘 씹어 먹어야 한다.

– 지방은 위산의 분비와 위장운동을 억제하므로 제한하지는 않는다.

– 잠자기 직전의 간식은 위산분비를 자극하므로 피해야 한다.

 흡연은 위 점막을 자극하고 궤양을 악화시킨다.

– 우유는 한 때 위산을 중화한다고 권장되는 식품이었다. 우유 중 단백질의 소화를 위해 위산 분비를 증가시키므로 하루 1컵 정도를 여러 번 나눠 마시는 것이 좋다.

 

최승식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