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식사하는 사람들의 습관 4가지

건강한 신체와 건강한 정신을 지키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비결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하게 살기 위한 비결 아닌 비결이 건강한 식습관 유지다. 패스트푸드 즉석식품으로 끼니를 때우면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질병에 시달릴 위험이 높다. 질병에 시달리고 있는 사람이 식단을 건강하게 바꾸면 증상을 많이 완화하거나 개설할 수 있다. 건강한 식단을 유지하는 사람들은 어떤 습관을 가지고 있을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식료품 계획 구매

마트에서 즉흥적으로 쇼핑한 경험이 누구나 있을 것이다. 이런 방식이라면 불필요한 식재료를 충동구매할 확률이 높다. 마트를 가기 전 살 식품 목록을 미리 계획하자. 돈 낭비를 막고 건강에 이롭지 않은 품목을 선택할 가능성도 줄어든다. 마트에서의 동선을 최소화해 빠른 시간 안에 쇼핑을 마치는 것 역시 건강한 쇼핑의 비결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날 미리 요리하기

다음날 먹을 음식을 미리 만들면 식욕이 당기는 대로 아무 요리나 해먹을 확률이 줄어든다. 먹을 식사를 미리 정해두면 다른 음식을 만들 필요가 없을 뿐 아니라 충동적으로 칼로리가 높거나 당분, 지방 함량이 높은 음식을 먹지 않게 된다.

 

제철 음식 사기

제철 과일이나 채소는 비싸지 않은 가격에 많은 양을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미리 슬라이스해둔 과일 샐러드나 채소 샐러드는 피해야 한다. 이런 식품은 바로 먹을 수 있는 간편함이 있지만 가격이 비싸고 신선도가 떨어진다.

 

할인 판매를 한다고 먹을 수도 없는 양을 과도하게 사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결국 음식을 버리거나 보관일을 넘겨 신선도가 떨어지는 음식을 먹게 될 수 있다.

 

만약 닭고기와 같은 단백질 식품이 할인 가격에 저렴하게 판다면 당장 먹을 수 있는 양과 냉동 보관할 수 있는 양을 함께 구입하자. 보통 닭고기는 냉장 보관 시 2일, 냉동고에는 2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실내 정원 조성하기

집 베란다나 거실 한 구석에 작은 공간을 마련할 수 있으면 실내 텃밭을 가꿔보자. 씨앗이나 모종을 심어 과일이나 채소를 재배하면 돈을 절약할 수도 있고 신선한 유기농 식재료를 얻을 수 있다. 토마토가 비교적 키우기 쉽고 쌈 채소나 고추 등도 실내에서 기르기 무난하다.

 

정희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