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은 ‘살짝 과체중’, 젊은층은 ‘날씬’해야 하는 이유

비만과 심혈관질환 관계, 연령별로 극명한 차이 보여

연령별로 비만이 심혈관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사진=towfiqu ahamed/게티이미지뱅크]
젊은 사람은 비만일수록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층은 오히려 약간 과체중일 때 건강에 유리했다.

체질량지수(BMI)와 심혈관계의 관계는 나이의 영향을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김형관·이현정 교수, 숭실대 한경도 교수 연구팀이 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심혈관질환이 없는 927만8433명을 대상으로 코호트 연구를 진행한 결과다.

비만은 동맥경화, 심근경색, 심부전, 사망 등의 위험인자로 잘 알려져 있다. 저체중 역시 심혈관질환 사망률 증가와 연관성을 보인다. 체질량지수와 심혈관질환 위험은 U자 모양의 상관성을 갖는다는 의미다.

이번 연구에서도 비만과 심근경색, 심부전, 사망 위험은 전체적으로 U자형 연관성을 보였다. 질환별로 가장 위험이 낮은 BMI 구간은 다소 차이가 있었다. 심근경색은 정상 체중(18.5-22.9kg/㎡), 심부전은 비만 전단계(23-24.9 kg/㎡), 사망은 경도 비만(25-29.9kg/㎡) 구간에서 가장 낮았다.

연령 및 BMI에 따른 심근경색 발생률과 위험비 [표=서울대병원]
연령대별로 분류했을 때는 확연한 차이가 드러났다. ▲청년층(20~39세) ▲중년층(40~64세) ▲노년층(65세 이상)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청년층의 심근경색 위험도는 비만일수록 높았고, 중년층은 U자형, 노년층은 저체중일수록 위험도가 증가했다. 심부전 위험이 가장 낮은 BMI 구간은 청년층은 정상체중, 중년층은 정상체중 또는 비만 전단계, 노년층은 비만 전단계였다. 사망 위험은 전 연령층에서 경도비만일 때 가장 낮고, 심한 저체중일 때 높았다.

전반적으로 청년층은 비만일 때, 중·노년층은 저체중일 때 심혈관질환 위험이 커진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청년층은 비만해지지 않도록 체중을 조절하고, 노인층은 체중이 줄어들지 않도록 적절한 운동과 식이가 권장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 국제학술지 ≪유럽 예방 심장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Preventive Cardiology)≫ 최신호에 실렸다.

문세영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